日 천황 "桓武천황 생모 백제의 후손"

일본의 아키히토(明仁·사진) 천황이 23일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설명하면서 “나 자신과 관련해서는 옛 간무(桓武)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紀)에 기록돼 있어 한국과의 인연을 느끼고 있다”고 말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간무 천황은 781년부터 806년까지 재위한 일본의 제50대 천황인데 재위 중인 천황이 일본 황실과 백제와의 혈연적 관계에 대해 직접 언급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아키히토 천황은 23일 68세 생일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한 뒤 “무령왕은 일본과의 관계가 깊고 당시 오경박사가 대대로 일본에 초빙됐으며, 무령왕의 아들 성명왕(聖明王)은 일본에 불교를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현구(金鉉球) 고려대 교수는 “간무 천황의 어머니가 백제계라는 ‘속일본기’ 기록은 학계에서도 사실로 인정하고 있지만 다른 천황들이 한반도 이주민이라는 근거는 희박하다”면서 “그런데도 아키히토 천황이 간무 천황 관련 발언을 한 것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자신의 방한을 성사시키기 위한 분위기 조성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도쿄〓심규선특파원>ksshim@donga.com

 

일본 천황 발언에 대한 한일 관계자들 반응

아키히토 일본 천황의 발언에 대해 한일 양국 학자들은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보고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한국 학계 일각에서는 "일본 역사학계가 일본 천황의 한반도 이주설을 공인하지 않는 상황에서 천황이 먼저 이를 언급한 것은 정치적 의도가 숨어있을지도 모른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

▽이종욱(李鍾旭) 서강대 교수=메이지유신 후에도 일본 내에서 일본황실 가계에 백제인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한 사람들은 있었으나 그 후에 일본의 분위기 속에서 수그러들었었다. 이제는 일본 황실에서도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됐다고 봐야 한다.

▽박환무(朴煥珷) 한양대 강사=역대 황제 중 한반도의 피를 받은 사람이 있다는 것을 천황이 공개석상에서 처음으로 인정한 것은 일본이 먼 고대를 여유 있게 바라볼 수 있을 만큼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김현구(金鉉球) 고려대 교수=간무 천황의 어머니가 백제계라는 속일본기 기록은 학계에서도 사실로 인정하고 있지만 다른 천황들이 한반도 이주민이라는 근거는 희박하다. 그런데도 아키히토 천황이 간무 천황 관련 발언을 한 것은 내년 월드컵을 앞두고 자신의 방한을 성사시키기 위한 분위기 조성용 의도 있는 것 같다.

▼일본

▽우에다 마사아키(上田正昭)교토대 명예교수=간무천황의 명을 받들어 만든 속일본기에는 간무천황의 생모인 다카노노 니이가사(高野新笠)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전하며 백제의 건국신화도 싣고 있다. 역사학에서는 예전부터 주목되어온 기술이지만 천황이 스스로 언급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하타 이쿠히코(秦郁彦)일본대교수=천황 본인께서 천황가의 뿌리에 한반도가 관계가 있다고 언급한 것은 처음이 아닐까 한다. 한국에서 전수받은 문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고 있어 의외라는 생각이 든다.

▽작가 이노세 나오키(猪瀨直樹)=천황가가 백제와 깊은 관련이 있다는 것은 이미 역사적 사실로 널리 알려져 있다. 월드컵을 앞둔 시기에 공언을 한 것은 일한의 우호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한국에 대한 메시지일 것이다. 한국이 늘 일본을 적대시하는 자세를 바꾸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도코로 이사오(所功)교토산업대 일본문화연구소장=일한관계를 재인식하려는 열의와 각오를 느낄 수 있다. 한일관계와 역사적사실을 정확히 전달함으로써 천년이상의 긴 역사속에서 상호관계를 파악하고, 상호이해와 우호관계를 깊게 하고 싶다는 메시지가 아닌가 한다.

<동경=심규선특파원, 김형찬기자>leejaeho@donga.com

 

  일본 천황 백제기원설 인정 의미 "월드컵 한일관계 개선"


일본의 아키히토(明仁) 천황이 '혈통' 문제까지 언급하며 한국과의 관계를 강조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어서 한국은 물론 일본에서도 이례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일본의 황족들은 생일을 맞게 되면 공개적으로 기자회견을 갖는 것이 관례다. 23일의 기자회견에서 아키히토 천황은 한국과의 관계뿐만 아니라 미국 테러사건과 국내의 장기불황, 황태자비의 출산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키히토 천황의 '혈통'관련 발언은 내년 서울 월드컵 개막식에 자신이 참석하지 못하게 됨에 따라 한국민에게 뭔가 우호의 메시지를 보내려 한데서 나왔다는 것이 일반적인 해석이다. 그러나 그 수준은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다.

그가 한일 과거사에 대해 언급한 것은 98년 10월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방일 때 "한 때 우리나라가 한반도의 사람들에게 큰 고통을 준 시기가 있었다. 이에 대한 깊은 슬픔은 항상 나의 기억에 남아 있다"고 한 것이 가장 최근이다. 그에 비해 이번 발언은 훨씬 인간적이며 대담한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일본 황실이 백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은 일본 역사서에도 기록돼 있기는 하다. 일본인들도 사석에서는 "천황의 가계를 거슬러 올라가면 한국에서 왔을지도 모른다"고 말할 정도. 그러나 이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금기시돼 왔다.

천황의 이번 발언에 대해 일본 언론들은 아사히신문을 제외하고는 거의 의미있게 보도하지 않았다. 천황이 정부측과 사전에 상의한 것 같지도 않다. 그저 기자회견을 앞두고 나름대로의 대한관(對韓觀)을 정리한 것 같다는 것이 보편적인 시각이다.

그럼에도 그 영향은 적지 않다. 무엇보다도 천황이 직접 자신의 혈통이 한반도와 관계가 있다고 스스로 밝혔기 때문이다. 천황의 이번 발언은 적어도 민간 차원에서 한일간의 갈등을 완화시키는 데는 일본인들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도쿄=심규선특파원>ksshim@donga.com

▼일본 천황 발언요지▼

일본과 한국인들 사이에는 옛날부터 깊은 교류가 있었다는 것은 일본서기(日本書紀) 등에 자세히 기록돼 있다. 한국에서 이주한 사람들이나 초빙됐던 사람들에 의해 여러 가지 문화나 기술이 전수돼 왔다. 궁내청 악부의 악사 중에는 당시 이주자의 자손으로 대대로 악사가 돼 지금도 아악을 연주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이러한 문화나 기술이 일본인의 열의와 한국사람들의 우호적 태도로 일본에 전해진 것은 행복한 일이었다. 일본의 그후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나 자신과 관련해서는 간무(桓武)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후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紀)에게 기록되어 있어 한국과의 인연을 느낀다. 무령왕은 일본과의 관계가 깊고, 이때부터 일본에 5경박사가 대대로 초빙되어 왔다. 또 무령왕의 아들, 성명왕은 일본에 불교를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한국과의 교류에는 이런 교류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이것을 우리들은 잊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월드컵을 앞두고 양국민의 교류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것이 좋은 방향으로 향하기 위해서는 양국민들이 자신들의 국가가 걸어온 길을, 각각의 사건에 대해 정확히 알도록 노력해야 하며 개개인이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월드컵이 양국민의 협력에 의해 원활하게 행해지고, 이를 통해 양국민의 사이에 이해와 신뢰감이 깊어지기를 바란다.

▼간무 천황은 누구▼

서기 781년에서 806년까지 재위했던 제50대 일본 천황. 혼란한 정계의 기풍을 혁신하고 율령체제를 재편하기 위해 794년 현재의 교토(京都)에 헤이안쿄(平安京)를 조성해 도읍을 옮겨 헤이안시대를 열었다. 헤이안시대는 간무천황 후 약 400년간 지속됐다. 그의 어머니는 백제 무령왕(武寧王)의 후손으로 외래인이었기 때문에 황후에는 오르지 못하고 후궁의 지위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남아 있는 간무천황의 초상화를 보아도 다른 일본 천황들과 달리 대륙인적인 인상을 강하게 풍긴다. 간무천황은 이런 출신 성분 때문에 정치적으로 실권을 장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김형찬기자>khc@donga.com

 日천황, 한일관계 이례적 언급


일본의 아키히토(明仁) 천황이 역사상의 한일교류 사실과 한국과의 연(緣) 등을 이례적으로 강조하면서 2002 한일월드컵 공동개최를 계기로 양국민의 이해와 신뢰감이 깊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3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키히토 천황은 68세 생일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월드컵 개최와 관련한 한일 양국의 인적, 문화적 교류에 대해 언급, "한국과의 연(緣)을 느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내 개인으로서는 간무(桓武)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라고 속일본기(續日本記)에 쓰여 있는데 대해 한국과의 연을 느끼고 있다"면서 "무령왕은 일본과의 관계가 깊고 당시 일본에 오경박사가 대대로 일본에 초빙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무령왕의 아들 성명왕(聖明王)은 일본에 불교를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한국과의 교류는 그러한 교류만이 전부는 아니었으며 우리는 이것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 회견에서 "일본과 한국민간에는 옛부터 깊은 교류가 있었다는 것은 일본서기 등에 자세히 나와 있으며 한국에서 오신 사람들과 초빙돼온 사람들에 의해 다양한 문화와 기술이 전해졌다"고 한일 관계에 대한 서두를 꺼냈다.

그는 특히 "궁내청 악사(樂師) 중에는 당시 한국에서 이주해온 자손이 대대로 악사를 하고 지금도 가끔 아악을 연주하는 사람이 있다"며 "이러한 문화와 기술이 일본인의 열의와 한국인의 우호적 태도에 의해 일본에 전해진 것은 다행한 일이며 그후 일본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천황이 한국과의 연을 강조하면서 한일관계에 대해 이처럼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그는 "월드컵을 앞두고 양국민간 교류가 활발해졌지만 이것이 좋은 방향으로 향하기 위해서는 양국민이 각자의 나라가 걸어왔던 길을 정확히 알도록 노력하고 개개인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쿄=심규선특파원기자>ksshim@donga.com

                 (동아일보.2001.12.24,월요일,제25016호,A1,2) 

                             목차로   다음으로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