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6662

 

 

오늘방문자수 :

10

 

 

어제방문자수 :

13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보라 이 사람이로다( 요19:5) 2004-05-27 14:33:06, 조회 : 1,813, 추천 : 275

July 22
Evening

“Behold the man!”(John 19:5).

  Our Lord Jesus fully became the joy and comfort of His people when He plunged deepest into the depths of sorrow. Come and behold the Man in the garden of Gethsemane. Behold His heart, so brimming with love that He cannot hold it in and so full of sorrow that it must find a vent. Behold the bloody sweat as it falls upon the ground. Behold the Man as they drive the nails into His hands and feet. Look up, repenting sinners and see the sorrowful image of your suffering Lord. The ruby drops stand on the thorn-crown and adorn the diadem of the King with priceless gems. Behold the Man when all His bones are out of joint, and He is poured out like water and brought into the dust of death. God forsook Him, and hell surrounded Him. Behold and see: was there ever sorrow like His sorrow? Draw near and look upon this spectacle of grief - unique, unparalleled, a wonder to men and angels. Gaze upon Him, for if there is not consolation in a crucified Christ, there is no joy in earth or heaven. If the ransom price of His blood offers no hope, there can be no joy in your heart. As we sit at the foot of the cross, we become less troubled with our doubts and fears. When we see His sorrows, we will be ashamed to mention our own. We need only gaze into His wounds to heal our own. If we live uprightly, it will be by the contemplation of His death. If we rise to dignity, it must be by considering His humiliation and His sorrow.

7월 22일 (저녁의 묵상)

○ 제목: 보라 이 사람이로다


○ 요절: "이에 예수께서 가시면류관을 쓰고 자색옷을 입고 나오시니 빌라도가 저희에게 말하되 보라 이 사람이로다."(요 19:5)

  우리 주 예수님은 그분이 가장 깊은 슬픔의 심해(深海)에 잠기셨을 때 완전히 그의 백성의 기쁨과 위로가 되었습니다.
  겟세마네 동산에 계신 "이 사람(예수 그리스도)"을 와서 보십시오.
  그의 마음을 보십시오. 그의 마음은 사랑이 넘쳐 흘러서 그는 그것을 억제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너무 충만한 그의 마음의 슬픔은 분출구를 찾아야만 합니다. 땅에 떨어지는 주님의 피땀을 보십시오(주1).
  그들(로마 군인들)이 예수님의 손과 발에 못을 박을 때의 "이 사람(예수 그리스도)"을 보십시오.
  회개하는 죄인들이여, 쳐다보십시오. 그리고 고통 받으시는 그대의 주님의 슬픈 모습을 보십시오. 가시면류관에는 루비(홍옥) 구슬이 있고, 그 면류관의 띠는 귀중한 보석들로 꾸미고 있습니다(주2).
  그의 모든 뼈들이 어그러진 때의 "이 사람(예수 그리스도)"을 보십시오, 그리고 그는 물과 같이 그의 피를 쏟으셨고, 죽음의 땅(무덤)에 들어갔습니다. 하나님은 그를 버리셨습니다. 그리고 지옥이 그를 둘러쌌습니다. 보십시오. 그리고 아십시오. 이제껏 그의 슬픔같은 슬픔이 있었습니까? 가까이 다가가십시오. 이 슬픈 광경을 바라보십시오. - 그것은 독특하고, 미증유의 광경이고, 사람들과 천사들에게 경이로운 슬픔의 장면입니다. 그분을 응시하십시오. 왜냐하면 만일 십자가에 못박히신 그리스도 안에 위로가 없다면, 땅이나 하늘에서도 기쁨이 없기 때문입니다.
  만일 주님의 피에 의한 속죄의 값이 소망을 주지 않는다면, 그대의 마음에 기쁨이 있을 수 없습니다. 우리가 십자가 밑에 앉을 때 우리는 우리의 의심과 두려움에 의한 괴로움을 덜게 됩니다.
  우리가 그의 슬픔을 볼 때 우리는 우리 자신의 슬픔을 말하는 것이 부끄러워 질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상처를 치료하기 위하여 주님의 상처만을 응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만일 우리가 올바르게 살려면 주님의 죽음을 묵상함으로써 그렇게 살 수 있을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존엄에 오르려면 주님의 굴욕(낮아지심)과 주님의 슬픔을 숙고해야 합니다.

-----------------------------
주1. 눅 22:44.
주2. 루비(홍옥)와 보석"의 표현은 예수님의 머리에서 흐르는 핏방울과 땀방울을 상징한다고 생각합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208    방백과 함께 세우시며( 시113:8)    심상필 C.H.Spurgeon 7.26 05-27 14:35 1877
207    고난을 받을 때에( 호5:15)    심상필 C.H.Spurgeon 7.25 05-27 14:35 1624
206    그 진은 심히 크고( 욜2:11)    심상필 C.H.Spurgeon 7.24 05-27 14:34 1619
205    예수의 피가( 요일1:7)    심상필 C.H.Spurgeon 7.23 05-27 14:33 1965
   보라 이 사람이로다( 요19:5)    심상필 C.H.Spurgeon 7.22 05-27 14:33 1813
203    슬프게 다니나이까( 시42:9)    심상필 C.H.Spurgeon 7.21 05-27 14:32 1725
202    애굽 길에 있음은( 렘2:18)    심상필 C.H.Spurgeon 7.20 05-27 14:31 1696
201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마121:20)    심상필 C.H.Spurgeon 7.19 05-27 14:30 1727
200    피차에 부딪히지 아니하고( 욜2:8)    심상필 C.H.Spurgeon 7.18 05-27 14:30 3447
199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왕상18:40)    심상필 C.H.Spurgeon 7.17 05-27 14:29 1866
198    그 티끌도 연휼이(시102:13-14)    심상필 C.H.Spurgeon 7.16 05-27 14:29 1944
197    막달라 마리아에게 ( 막16:9)    심상필 C.H.Spurgeon 7.15 05-27 14:28 1719
196    미명에 막달라 마리아가( 마28:1)    심상필 C.H.Spurgeon 7.14 05-27 14:27 1922
195    하나님이 나를 도우심( 시56:9)    심상필 C.H.Spurgeon 7.13 05-27 14:27 1972
194    그의 천국에( 딤후4:18)    심상필 C.H.Spurgeon 7.12 05-27 14:26 1865
193   너희 자녀에게 고하고( 욜1:3)    심상필 C.H.Spurgeon 7.11 05-27 00:24 1867
192    저녁이되고 아침이되니( 창1:5)    심상필 C.H.Spurgeon 7.10 05-27 00:23 1624
191    빛과 어둠을 나누사( 창1:4)    심상필 C.H.Spurgeon 7.09 05-27 00:22 1719
190    진리로 나를 지도하시고( 시25:5)    심상필 C.H.Spurgeon 7.08 05-27 00:22 1692
189    살라( 겔16:6)    심상필 C.H.Spurgeon 7.07 05-27 00:21 1564
   [1][2][3][4][5][6][7][8] 9 [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