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6662

 

 

오늘방문자수 :

10

 

 

어제방문자수 :

13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피차에 부딪히지 아니하고( 욜2:8) 2004-05-27 14:30:23, 조회 : 3,447, 추천 : 366

July 18
Evening

“Neither shall one trust another: they shall walk every one in his path”(Joel 2:8).

  Locusts always keep their rank. Although they are numbered in the thousands, they do not crowd each other and throw their race into confusion. This remarkable fact in nature shows how thoroughly the Lord has placed the spirit of order into His universe. The smallest creatures are as much controlled by it as are the orbiting planets. It would be wise for believers to be ruled by the same influence in their spiritual life. In Christian graces no one virtue should unsurp the sphere of another or eat the food of the rest for its own support. Affection must not smother honesty, courage must not elbow meekness out of the way, modesty must not jostle energy, and patience must not trample resolution. It is the same with our duties. One must not interfere with another. Public usefulness must not injure private prayer; church work must not push family worship into a corner. It is worthless to offer God one duty stained with the blood of another. Jesus told the Pharisee, “These ought ye to have done, and not to have left the other undone”(Matthew 23:23). The same rule applies to our personal position. We must minister as the Spirit has given us ability and not intrude upon our fellow servant's domain. Our Lord Jesus taught us not to covet the high places, but to be willing to be the least among the brethren. Keep an envious, ambitious spirit far from us. Let us feel the force of the Master's command and do as He tells us, keeping in rank with the rest of the believers. Tonight, let us see whether we are keeping the unity of the Spirit in the bond of peace (See Ephesians 4:3).

7월 18일 (저녁의 묵상)

○ 제목: 피차에 부딪히지 아니하고


○ 요절: "피차에 부딪히지 아니하고 각기 자기의 길로 행하며 병기를 충돌하고 나아가나 상치 아니하며." (욜 2:8)

  메뚜기 떼들은 항상 그들의 열(列)을 지킵니다. 비록 그들이 그 수(數)가 수만 마리일지라도 그들은 밀치락 달치락하며 붐비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열(줄)은 혼란에 빠지지 않습니다. 자연에 있어서의 이 놀라운 사실은 주님께서 그의 우주에 얼마나 철저히 질서의 정신을 두셨는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작은 피조물일지라도 궤도를 선회하는 행성(行星)만큼 질서에 의하여 지배되고 있습니다. 믿는 자들이 그들의 영적 생활에서 그같은 질서의 영향(세력)에 의하여 다스림 받는 것은 현명한 일일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은혜들에 있어서는 어떤 한 덕성(德性)도 다른 덕성의 범위(영역)를 빼앗지 말아야 합니다. 혹은 한 덕성이 그 자신의 생활을 위하여 그밖의 다른 덕성의 양식을 먹어서는 안됩니다(즉, 한 덕성 때문에 다른 은혜의 덕성을 희생시켜서는 안됩니다).
  사랑은 정직을 질식시켜서는 안됩니다(즉, 사랑한다는 이유로 정직을 버려서는 안됩니다. 사랑과 정직은 동행해야 합니다).
  용기는 팔꿈치로 온유를 길밖으로 떠밀어내서는 안됩니다. 정숙은 에너지(정력)를 떠밀쳐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인내는 결단을 유린해서는 안됩니다. 이것은 우리들의 의무(사명)에도 똑같이 해당됩니다. 한 의무는 다른 의무를 간섭하지 말아야 합니다.
  공적 유용성(公的 有用性)이 사적(私的)인 기도를 헤쳐서는 안됩니다(공적인 일 때문에 개인의 기도를 훼방해서는 안됩니다). 교회의 일이 가정예배를 궁지로 몰아 넣어서는 안됩니다. 다른 의무의 피(희생)로써 더럽혀진 한 의무를 하나님께 드리는 것은 무익합니다(즉 다른 의무를 희생시켜서 드려진 의무(헌신)는 가치가 없습니다).
  예수님은 바리새인들에게 "그러나 이것도 행하고 저것도 버리지 말아야 할지니라."(마 23:23) 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같은 규칙(법)이 우리의 개인적인 처지에도 적용됩니다.
  우리는 성령께서 우리에게 능력을 주신대로 섬겨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동료 사역자의 영역에 참견(침범)하지 말아야 합니다. 즉, 예수님은 우리에게 높은 자리(상석, 上席)를 탐하지 말라고 가르쳤습니다(주1). 그러나 형제들 중에서는 기꺼이 가장 작은 자가 되라고 가르쳤습니다.
  시기하고, 야심적인 영이 우리에게서 멀리 떨어져 있게 하십시오. 다른 신자들과의 질서의 열(列)을 지키면서, 주님의 말씀의 능력(힘)을 느끼고, 주님이 우리에게 말씀하신대로 행합시다. 오늘밤, 평안의 매는 줄로 성령의 하나 되게 하신 것을 우리가 지키고 있는지 알아봅시다(참고 엠 4:3).

-----------------------------
주1. 마 23:6.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208    방백과 함께 세우시며( 시113:8)    심상필 C.H.Spurgeon 7.26 05-27 14:35 1877
207    고난을 받을 때에( 호5:15)    심상필 C.H.Spurgeon 7.25 05-27 14:35 1624
206    그 진은 심히 크고( 욜2:11)    심상필 C.H.Spurgeon 7.24 05-27 14:34 1619
205    예수의 피가( 요일1:7)    심상필 C.H.Spurgeon 7.23 05-27 14:33 1965
204    보라 이 사람이로다( 요19:5)    심상필 C.H.Spurgeon 7.22 05-27 14:33 1814
203    슬프게 다니나이까( 시42:9)    심상필 C.H.Spurgeon 7.21 05-27 14:32 1725
202    애굽 길에 있음은( 렘2:18)    심상필 C.H.Spurgeon 7.20 05-27 14:31 1697
201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마121:20)    심상필 C.H.Spurgeon 7.19 05-27 14:30 1727
   피차에 부딪히지 아니하고( 욜2:8)    심상필 C.H.Spurgeon 7.18 05-27 14:30 3447
199    하나도 도망하지 못하게( 왕상18:40)    심상필 C.H.Spurgeon 7.17 05-27 14:29 1866
198    그 티끌도 연휼이(시102:13-14)    심상필 C.H.Spurgeon 7.16 05-27 14:29 1944
197    막달라 마리아에게 ( 막16:9)    심상필 C.H.Spurgeon 7.15 05-27 14:28 1719
196    미명에 막달라 마리아가( 마28:1)    심상필 C.H.Spurgeon 7.14 05-27 14:27 1923
195    하나님이 나를 도우심( 시56:9)    심상필 C.H.Spurgeon 7.13 05-27 14:27 1972
194    그의 천국에( 딤후4:18)    심상필 C.H.Spurgeon 7.12 05-27 14:26 1866
193   너희 자녀에게 고하고( 욜1:3)    심상필 C.H.Spurgeon 7.11 05-27 00:24 1867
192    저녁이되고 아침이되니( 창1:5)    심상필 C.H.Spurgeon 7.10 05-27 00:23 1624
191    빛과 어둠을 나누사( 창1:4)    심상필 C.H.Spurgeon 7.09 05-27 00:22 1719
190    진리로 나를 지도하시고( 시25:5)    심상필 C.H.Spurgeon 7.08 05-27 00:22 1692
189    살라( 겔16:6)    심상필 C.H.Spurgeon 7.07 05-27 00:21 1564
   [1][2][3][4][5][6][7][8] 9 [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