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92

 

 

오늘방문자수 :

1

 

 

어제방문자수 :

19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룻 2:3) 2004-05-28 17:56:30, 조회 : 1,951, 추천 : 367

October 25
Evening

"She ... gleaned in the field after the reapers: and her hap was to light on a part of the field belonging unto Boaz, who was of the kindred of Elimelech"(Ruth 2:3).

   Her hap was. The situation seemed to result from nothing but an accident, but how divinely it was arranged! Ruth had gone forth with her mother's blessing, under the care of her mother's God, to humble but honorable toil, and the provid- ence of God was guiding her every step. Little did she know that amid the sheaves she would find a husband who would make her the joint owner of all those broad acres, and that she, a poor foreigner, would become one of the ancestors of the great Messiah. God is very good to those who trust in Him, and He often surprises them with unexpected blessings. We do not know what may happen to us tomorrow, but no good thing will be withheld. Chance is banished from the faith of Christians, for they see the hand of God in everything. The trivial events of today may involve consequences of the highest importance. How blessed would it be if, in wandering in the field of meditation tonight, we would happen to come upon the place where our Kinsman will reveal Himself to us! O Spirit of God, guide us to Him. Search for the footsteps of His flock, which may lead us to the green pastures where He dwells! This is a weary world when Jesus is away; we could do without sun and moon before we could do without Him. But how divinely fair all things become in the glory of His presence! May we wait in prayer this night until we come upon a part of the field belonging to Jesus, where He will manifest Himself to us.

  10월 25일 (저녁의 묵상)

○ 제목: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 요절: "룻이 가서 베는 자를 따라 밭에서 이삭을 줍는데 우연히 엘리멜렉의 친족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이르렀더라."(룻 2:3)


  그 여인(룻)의 사건은 우연이었습니다. 그 사태는 외견상 단지 우연한 결과에 지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얼마나 놀라운 하나님의 섭리(배려)였습니까! 룻은 그녀의 시어머니의 하나님의 보호하심 아래 그녀의 시어머니의 축복을 갖고 비천하지만 영예로운 일(이식 줍는 일)을 하러 밭에 나갔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손길이 그녀의 모든 발걸음을 인도하고 있었습니다.
  그 여인은 곡식단들 사이에서 넓은 땅의 공동소유자로 만들어 주고, 불쌍한 이방여인인 그녀가 위대한 메시야의 조상들의 한 분이 되게 할 한 남편을 만날 것을 거의 알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자기를 믿는 자들을 매우 선대하십니다. 그리고 그분은 그들에게 종종 예기치 못했던 축복으로 그들을 놀라게 합니다. 우리도 내일 우리에게 어떤 일이 얼어날지 모릅니다. 그러나 선한 일은 억제(보류)되지 않을 것입니다(즉 선한 일은 반드시 보내실 것입니다).
  우연(chance)은 그리스도인들의 신앙에서는 추방됩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매사에서(모든 일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보기 때문입니다.
  매일의 평범한 사건들도 가장 중차대한 결과들을 내포할 수 있습니다. 만일 우리가 묵상의 밭에서 배회하는 가운데, 우리의 친척되시는 분(예수님)이 그분 자신을 우리에게 나타내실 곳에 우연히 (우리의 뜻밖에) 가게 된다면 그것은 얼마나 축복된 일이겠습니까!
  오 하나님의 성령이시여, 우리를 그분께로 인도하여 주소서. 주님의 양떼의 발자국들을 찾으십시오. 그것은 주께서 거하시는 푸른 초장에로 우리를 인도할 것입니다.
  예수님이 떠나시면 이 세상은 지루한(피곤한) 세상입니다. 우리는 해와 달이 없이는 살 수 있을지라도 주님없이 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주님의 임재의 영광 가운데서 만물이 하나님의 은혜로 얼마나 아름답게 되겠습니까!
  우리는 오늘밤 우리가 예수님께 속한 필지의 밭에서 만나기까지 기도하면서 기다리기를 원합니다. 그곳에서 주님은 그 자신을 우리에게 나타내실 것입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308    여호와의 거룩한 처소( 대하 30:27)    심상필 C.H.Spurgeon 11.03 05-28 18:01 1922
307    맹렬한 노에( 시 119:53)    심상필 C.H.Spurgeon 11.02 05-28 18:01 1778
306    인자의 임함도( 마 24:39)    심상필 C.H.Spurgeon 11.01 05-28 18:00 1896
305    광야 마른 땅에서( 호 13:5)    심상필 C.H.Spurgeon 10.31 05-28 18:00 1919
304    동산에 거한 자야( 아 8:13)    심상필 C.H.Spurgeon 10.30 05-28 17:59 1926
303    눈이 가리워져서( 눅 24:16)    심상필 C.H.Spurgeon 10.29 05-28 17:58 1779
302    머리는 정금같고( 아 5:11)    심상필 C.H.Spurgeon 10.28 05-28 17:58 1770
301    다 부정한 자 같아서( 사 64:6)    심상필 C.H.Spurgeon 10.27 05-28 17:57 2667
300    모든 강물은 다 바다로( 전 1:7)    심상필 C.H.Spurgeon 10.26 05-28 17:57 1790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룻 2:3)    심상필 C.H.Spurgeon 10.25 05-28 17:56 1951
298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요 13:5)    심상필 C.H.Spurgeon 10.24 05-28 17:55 1829
297    시험에 들지 않게( 눅 22:46)    심상필 C.H.Spurgeon 10.23 05-28 17:55 1901
296    내 것을 가지고( 요 16:15)    심상필 C.H.Spurgeon 10.22 05-28 17:54 1761
295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눅 24:38)    심상필 C.H.Spurgeon 10.21 05-28 17:54 1990
294    구류하지 말라( 사 43:6)    심상필 C.H.Spurgeon 10.20 05-28 17:53 2041
293    밤중에 노래하게 하시며( 욤 35:10)    심상필 C.H.Spurgeon 10.19 05-28 17:52 1972
292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삼상 15:22)    심상필 C.H.Spurgeon 10.18 05-28 17:52 1912
291    품에 안으시며( 사 40:11)    심상필 C.H.Spurgeon 10.17 05-28 17:50 2027
290    생명의 원천( 시 36:9)    심상필 C.H.Spurgeon 10.16 05-28 17:50 1759
289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출 34:20)    심상필 C.H.Spurgeon 10.15 05-28 17:49 1907
   [1][2][3] 4 [5][6][7][8][9][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