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65

 

 

오늘방문자수 :

4

 

 

어제방문자수 :

15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요 13:5) 2004-05-28 17:55:57, 조회 : 1,828, 추천 : 229

October 24
Evening

"He ... began to wash the disciples' feet"(John 13:5).

   The Lord Jesus loves His people so much that every day He is still doing many things for them that may be compared to washing their soiled feet. Their poorest actions He accepts; their deepest sorrow He feels; their slightest wish He hears, and their every transgression He forgives. He is still their Servant as well as their Friend and Master. He not only performs majestic deeds when He stands up to plead for them; but humbly, patiently, He goes among His people with the basin and the towel. He does this when He daily puts away from us our constant infirmities and sins. Last night when you prayed, you mournfully confessed that much of your conduct was not worthy of your name, Christian. Even tonight, you mourn that you have fallen into the same sin from which grace delivered you long ago. Yet, Jesus has great patience with you. He will hear your confession of sin, and He will say, "I will, be thou clean"(Luke 5:13). He will again apply the blood of atonement and speak peace to your conscience. It is a great act of eternal love when Christ absolves the sinner and puts him into the family of God. But what patience there is when the Savior bears the recurring follies of His wayward disciple. Day by day and hour by hour, He washes away the multiplied transgressions of His erring, yet beloved child! To dry up a flood of rebellion is something marvelous, but to endure the constant dripping of repeated offenses and to bear with a perpetual trying of patience - this is divine indeed! While we find comfort and peace in our Lord's daily cleansing, His influence on us will increase our watchfulness and strengthen our desire for holiness.

  10월 24일 (저녁의 묵상)

○ 제목: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 요절: "이에 대야에 물을 담아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씻기기를 시작하여."(요 13:5)


  주 예수님은 그의 백성을 매우 사랑하셔서 매일 여전히(지금도) 그들의 더러워진 발을 씻기는 것에 비교될 수 있는 많은 일을 그들을 위하여 하시고 계십니다. 주님은 그들의 가장 보잘 것 없는 행동조차도 받아 주십니다. 그들의 가장 깊은 슬픔도 그분은 동정하십니다. 그분은 그들의 가장 하찮은 소원도 들어주시고 있습니다. 그분은 그들의 죄를 용서해 주시고 있습니다.
  그분은 여전히 그들의 친구이고, 주님이실 뿐만 아니라 그들을 섬겨주시는 종이십니다.
  주님은 그의 백성들을 위하여 간구(대면)하시려고 일어서 있을 때 위엄있는 행위를 행하실 뿐만 아니라 그분은 겸손하게 그리고 참을성 있게 대야와 수건을 갖고 그의 백성들 사이로 가십니다. 그분은 항상 계속하여 우리의 약점(질병)들과 죄들을 제거하시려고 날마다 이렇게 행하십니다. 지난밤 그대가 기도했을 때, 그대는 그대의 많은 행동이 그리스도인이라는 그대의 이름에 합당하지 못했다고 애처롭게 고백했습니다.
  오늘 밤도 그대는 오래전에 은혜가 그대를 죄로부터 구원해 주었는데 그같은 죄속에 또 빠졌다고 한탄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대에 대하여 큰 인내를 갖고 계십니다. 주님은 그대의 죄의 고백을 들어주실 것입니다. 그리고 "내가 원하노니 깨끗함을 받으라."(눅 5:13)고 주님은 말씀하실 것입니다. 주님은 그분의 속죄의 피를 다시 뿌려주시고 그대의 양심에 평안을 말씀하실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죄인을 방면하셔서 하나님의 가족으로 받아들인 것은 위대한 영원의 사랑의 행위입니다. 그러나 구주께서 그의 고집센(말 안듣는) 제자의 반복하여 저지르는 어리석은 행동들을 참아 주시는 그 인내는 얼마나 놀라운지요!
  날마다 그리고 시간마다, 주님은 그릇된 행동을 하지만 그래도 사랑하시는 그의 자녀의 무수한 죄들을 씻어 주십니다! 반역의 홍수를 말리는 것(dry up)은 놀라운 일입니다. 그러나 떨어지는 물방울 같이 반복되는 범죄를 참으시는 것과 끊임없는 인내의 고통을 견디는 것 - 이것은 참으로 신적인 것입니다! (즉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인내의 사랑입니다) 우리가 우리의 주님의 날마다의 씻기심으로 위로와 평안을 발견할 때 우리에 대한 주님의 감화력은 우리의 조심을 증대시키고 거룩함에 대한 우리의 소원을 강화시킬 것입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308    여호와의 거룩한 처소( 대하 30:27)    심상필 C.H.Spurgeon 11.03 05-28 18:01 1921
307    맹렬한 노에( 시 119:53)    심상필 C.H.Spurgeon 11.02 05-28 18:01 1777
306    인자의 임함도( 마 24:39)    심상필 C.H.Spurgeon 11.01 05-28 18:00 1895
305    광야 마른 땅에서( 호 13:5)    심상필 C.H.Spurgeon 10.31 05-28 18:00 1918
304    동산에 거한 자야( 아 8:13)    심상필 C.H.Spurgeon 10.30 05-28 17:59 1925
303    눈이 가리워져서( 눅 24:16)    심상필 C.H.Spurgeon 10.29 05-28 17:58 1778
302    머리는 정금같고( 아 5:11)    심상필 C.H.Spurgeon 10.28 05-28 17:58 1768
301    다 부정한 자 같아서( 사 64:6)    심상필 C.H.Spurgeon 10.27 05-28 17:57 2665
300    모든 강물은 다 바다로( 전 1:7)    심상필 C.H.Spurgeon 10.26 05-28 17:57 1789
299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룻 2:3)    심상필 C.H.Spurgeon 10.25 05-28 17:56 1951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요 13:5)    심상필 C.H.Spurgeon 10.24 05-28 17:55 1828
297    시험에 들지 않게( 눅 22:46)    심상필 C.H.Spurgeon 10.23 05-28 17:55 1900
296    내 것을 가지고( 요 16:15)    심상필 C.H.Spurgeon 10.22 05-28 17:54 1760
295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눅 24:38)    심상필 C.H.Spurgeon 10.21 05-28 17:54 1989
294    구류하지 말라( 사 43:6)    심상필 C.H.Spurgeon 10.20 05-28 17:53 2040
293    밤중에 노래하게 하시며( 욤 35:10)    심상필 C.H.Spurgeon 10.19 05-28 17:52 1971
292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삼상 15:22)    심상필 C.H.Spurgeon 10.18 05-28 17:52 1911
291    품에 안으시며( 사 40:11)    심상필 C.H.Spurgeon 10.17 05-28 17:50 2027
290    생명의 원천( 시 36:9)    심상필 C.H.Spurgeon 10.16 05-28 17:50 1758
289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출 34:20)    심상필 C.H.Spurgeon 10.15 05-28 17:49 1906
   [1][2][3] 4 [5][6][7][8][9][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