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91

 

 

오늘방문자수 :

19

 

 

어제방문자수 :

11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출 34:20) 2004-05-28 17:49:42, 조회 : 1,906, 추천 : 312

October 15
Evening

"But the firstling of an ass thou shalt redeem with a lamb; and if thou redeem him not, then shalt thou break his neck"(Exodus 34:20).

   Every firstborn creature must be the Lord's, but since the ass was unclean, it could not be presented in sacrifice. What then? Should it be allowed to go free from the universal law? By no means. God allows no exceptions to His rules. The beast is His due, but He will not accept it. No way of escape remained but redemption - the creature must be saved by the substitution of a lamb in its place. If not redeemed, it must die. My soul, here is a lesson for you. That unclean animal is like you. You are the property of the Lord, who made you and preserves you. But you are so sinful that God will not and cannot accept you. The Lamb of God must stand in your place, or you will have to die eternally. Let all the world know of your gratitude to that spotless Lamb who bled for you and redeemed you from the fatal curse of the law. Must it not sometimes have been a question with the Israelite which should die, the ass or the lamb? Would not the good man pause to estimate and compare? Assuredly there was no comparison between the value of the soul of man and the life of the Lord Jesus, and yet the Lamb dies, and the man is spared. My soul, admire the boundless love of God for you and others of the human race. Worms are bought with the blood of the Son of the Highest! Dust and ashes are redeemed with a price far above silver and gold! What a doom would have been mine if redemption had not been found. Infinitely precious is the glorious Lamb who has redeemed us from death.

  10월 15일 (저녁의 묵상)

○ 제목: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 요절: "나귀의 첫 새끼는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그렇게 아니하려면 그 목을 꺾을 것이며, 네 아들 중 장자는 다 대속할지며 빈손으로 내 얼굴을 보지 말지니라."(출 34:20)


  모든 짐승의 첫 새끼는 주님의 것이 되어야 합니다. 그러나 나귀는 부정했기 때문에 그것은 희생제물로 드려질 수 없었습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했습니까? 그것은 일반법(보편법)에서 벗어나도록(제외되도록) 허락되어야 했습니까? 결코 그렇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그분의 법들에게 예외를 허락하시지 않았습니다. 그 짐승(나귀)은 하나님이 받으셔야 할 몫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부정하기 때문에 그것을 받으실 수 없습니다. 대속(보상)이외는 다른 회피의 방법이 없었습니다. - 나귀는 어린 양이 그 나귀에 대신하여 대속함으로써 구원받아야 합니다. 만일 어린 양에 의하여 대속되지 않는다면, 그 나귀는 죽어야 합니다.
  나의 영혼아, 여기에 너에게(나의 영혼에게) 주는 교훈이 있도다! 그 부정한 짐승(나귀)은 바로 그대 자신입니다. 그대는 그대를 지으시고 그대를 보존하시는 주님의 소유물입니다. 그러나 그대는 죄가 너무 많아 하나님께서 그대를 받으시거나 받으실 수 없습니다. 하나님의 어린 양이 그대의 자리에 대신 서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그대는 영원히 죽어야만 합니다. 그대를 위하여 피흘리셔서, 피할 수 없는 율법의 저주에서 그대를 구속하신, 흠 없는 저 어린 양에 대한 그대의 감사를 온 세상이 알게 하십시오.
  어느 것이 죽어야 하는가, 즉 나귀인가 어린 양인가의 문제는 때때로 이스라엘 백성에게 의문이 되지 않았겠습니까? 보통 충실한 사람(선남, 善男)이라면 잠시 멈춰서 평가하고 비교해 보지 않았겠습니까?
  (만일 비교해 본다면) 인간의 영혼의 가치와 주 예수님의 생명과는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린 양이신 주님은 죽고 나귀같은 사람은 살려짐을 받았습니다(살려졌습니다).
  나의 영혼아, 너와 다른 인류의 사람들을 위한 하나님의 무한한 사랑을 찬미하라.
  하나님은 벌레같은 인간들을 지존자의 아들의 피로 샀도다! 먼지와 잿가루 같은 인간들이 은과 금보다 훨씬 귀한 값으로 (예수님의 피로) 속량되었도다!
  만일 구속(대속)이 발견되지 않았다면, 얼마나 끔찍한 운명이 나의 운명이 되었을 것인가! 우리를 죽음에서 대속하신 영광스러운 어린 양은 무한히 보배로운 분이십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308    여호와의 거룩한 처소( 대하 30:27)    심상필 C.H.Spurgeon 11.03 05-28 18:01 1922
307    맹렬한 노에( 시 119:53)    심상필 C.H.Spurgeon 11.02 05-28 18:01 1778
306    인자의 임함도( 마 24:39)    심상필 C.H.Spurgeon 11.01 05-28 18:00 1895
305    광야 마른 땅에서( 호 13:5)    심상필 C.H.Spurgeon 10.31 05-28 18:00 1918
304    동산에 거한 자야( 아 8:13)    심상필 C.H.Spurgeon 10.30 05-28 17:59 1925
303    눈이 가리워져서( 눅 24:16)    심상필 C.H.Spurgeon 10.29 05-28 17:58 1779
302    머리는 정금같고( 아 5:11)    심상필 C.H.Spurgeon 10.28 05-28 17:58 1769
301    다 부정한 자 같아서( 사 64:6)    심상필 C.H.Spurgeon 10.27 05-28 17:57 2667
300    모든 강물은 다 바다로( 전 1:7)    심상필 C.H.Spurgeon 10.26 05-28 17:57 1789
299    보아스에게 속한 밭에( 룻 2:3)    심상필 C.H.Spurgeon 10.25 05-28 17:56 1951
298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고( 요 13:5)    심상필 C.H.Spurgeon 10.24 05-28 17:55 1829
297    시험에 들지 않게( 눅 22:46)    심상필 C.H.Spurgeon 10.23 05-28 17:55 1900
296    내 것을 가지고( 요 16:15)    심상필 C.H.Spurgeon 10.22 05-28 17:54 1760
295    어찌하여 두려워하며( 눅 24:38)    심상필 C.H.Spurgeon 10.21 05-28 17:54 1989
294    구류하지 말라( 사 43:6)    심상필 C.H.Spurgeon 10.20 05-28 17:53 2040
293    밤중에 노래하게 하시며( 욤 35:10)    심상필 C.H.Spurgeon 10.19 05-28 17:52 1971
292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삼상 15:22)    심상필 C.H.Spurgeon 10.18 05-28 17:52 1911
291    품에 안으시며( 사 40:11)    심상필 C.H.Spurgeon 10.17 05-28 17:50 2027
290    생명의 원천( 시 36:9)    심상필 C.H.Spurgeon 10.16 05-28 17:50 1759
   어린 양으로 대속할 것이요( 출 34:20)    심상필 C.H.Spurgeon 10.15 05-28 17:49 1906
   [1][2][3] 4 [5][6][7][8][9][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