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58876

 

 

오늘방문자수 :

79

 

 

어제방문자수 :

83

 

 


Category

심상필  님의 글입니다.
 수 놓은 옷을 입히고( 겔 16:10) 2004-05-29 10:50:17, 조회 : 2,996, 추천 : 574

December 21
Evening

"I clothed thee also with broidered work, and shod thee with badger's skin, and I girded thee about with fine linen, and I covered thee with silk"(Ezekiel 16:10).

   See the matchless generosity of the Lord's provision for His people's clothing. They are so arrayed that the divine skill produces an unrivaled broidered work in which every attribute takes its part and every divine beauty is revealed. There is no art like the art displayed in our salvation and no workmanship like that seen in the righteousness of the saints. Justification has fascinated brilliant minds in all ages of the Church, and it will be the theme of praise in eternity. Utility is mingled with durability in our shoes made with badgers' skin. This same animal skin covered the tabernacle and formed one of the finest and strongest leathers known. The righteousness which is of God by faith endures forever. He who wears this divine preparation will tread the desert safely and may even set his foot upon the lion and the snake. The purity and dignity of our holy vesture are displayed in the fine linen. When the Lord sanctifies His people, they are dressed as priests in pure white. Even in the Lord's eyes they are without spot. The royal apparel is delicate and rich as silk. No expense is spared, no beauty withheld, no daintiness denied. We are grateful for our beautiful clothing from our Father. Surely there is gratitude in our hearts and joy that is waiting to be expressed. Rejoice in His presence this evening.

  12월 21일 (저녁의 묵상)

○ 제목: 수 놓은 옷을 입히고


○ 요절: "수 놓은 옷을 입히고 물돼지 가죽신을 신기고 가는베로 띠우고 명주로 덧 입히고."(겔 16:10)


  그의 백성의 옷을 위한 여호와의 준비에서 나타내신 비할바 없는 아량(마음씨)을 보십시오.
  그들은 하나님의 솜씨가 만든 비길데 없이 아름다운 수 놓은 옷으로 잘 차려졌습니다. 그 옷에는 하나님의 모든 거룩한 속성이 그 부분으로 들어가 있고, 하나님의 모든 아름다움이 드러나고 있습니다.
  우리의 구원 속에서 드러내 보이는 기교같은 기교(art)는 없습니다. 그리고 성도들의 의(義)에서 보여지는 솜씨같은 솜씨는 없습니다.
  칭의(justification, 의롭다 하심)는 모든 시대의 교회 안에 있었던 총명한 지성인들을 매료시켜 왔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영원히 찬양의 주제가 될 것입니다. 물돼지 가죽으로 만든 우리의 신은 유용성과 내구성이 함께 있습니다(즉 물돼지 가죽으로 만든 우리의 신은 쓸모도 있고 질기기도 합니다). 이같은 동물의 가죽은 성막을 덮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양질이고 질긴 가죽들 중의 하나로 알려져 있습니다.
  믿음에 의하여 하나님으로부터 난 의(義)는 영원히 지속합니다.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신을 신고 있는 사람은 사막(광야)을 안전히 걸어갈 것입니다. 그리고 심지어 그의 발로 사자와 뱀도 밟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거룩한 옷의 순결과 존귀(위엄)는 세마포(the fine linen)로 나타내고 있습니다. 주께서 그의 백성을 성결케 하실 때 그들은 제사장들처럼 순백(純白)의 옷을 입습니다. 그들은 심지어 하니님의 눈에조차도 흠없이 보여집니다(즉 하나님의 눈에도 흠이 없습니다). 왕복(王服, 왕의 옷)은 비단처럼 우아(섬세)하고 화려(rich)합니다. 이 옷은 어떤 비용도 아껴지지 않습니다(그 비용을 따질 수 없습니다). 어떤 아름다움도 보류되지 않습니다(모든 아름다움을 다 갖추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아버지(하나님)로부터 온 우리의 아름다운 옷(예수 그리스도)에 대하여 감사합니다.
  확실히 우리의 마음에는 감사가 있고 표현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기쁨이 있습니다. 오늘 저녁 그분의 임재를 기뻐하십시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제 목 번역자 저작자 묵상일 작성일 조회
   [공지]저녁의 묵상에 대한 안내    심상필 2008/05/16 2208
   [공지]묵상의 말씀    심상필 2008/05/16 2109
366    추수할 때가 지나고( 렘 8:20)    심상필 C.H.Spurgeon 12.31 05-29 10:56 3198
365    마침내 참혹한 일이( 삼하 2:26)    심상필 C.H.Spurgeon 12.30 05-29 10:55 3197
364    다윗의 자손( 마 22:44)    심상필 C.H.Spurgeon 12.29 05-29 10:54 3240
363    검을 주러 왔노라( 마 10:34)    심상필 C.H.Spurgeon 12.28 05-29 10:54 3117
362    물 댄 동산 같겠고( 사 58:11)    심상필 C.H.Spurgeon 12.27 05-29 10:53 3263
361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마 28:20)    심상필 C.H.Spurgeon 12.26 05-29 10:53 2980
360    혹시 내 아들들이 죄를( 욥 1:5)    심상필 C.H.Spurgeon 12.25 05-29 10:52 3203
359    모든 육체가 보리라( 사 40:5)    심상필 C.H.Spurgeon 12.24 05-29 10:52 3023
358    밤도 주의 것이라( 시 74:16)    심상필 C.H.Spurgeon 12.23 05-29 10:51 3258
357    하나님의 자녀의 표지( 신 32:5)    심상필 C.H.Spurgeon 12.22 05-29 10:50 3160
   수 놓은 옷을 입히고( 겔 16:10)    심상필 C.H.Spurgeon 12.21 05-29 10:50 2996
355    품군들을 불러( 마 20:8)    심상필 C.H.Spurgeon 12.20 05-29 10:49 2890
354    바다도 있지 않더라( 계 21:1)    심상필 C.H.Spurgeon 12.19 05-29 10:49 3159
353    부지런히 살피며( 잠 27:23)    심상필 C.H.Spurgeon 12.18 05-29 10:48 3132
352    내가 문이니( 요 10:9)    심상필 C.H.Spurgeon 12.17 05-29 10:48 3011
351    듣지도 못하였고( 사 48:8)    심상필 C.H.Spurgeon 12.16 05-29 10:47 3380
350    청옥으로 네 기초를( 사 54:11)    심상필 C.H.Spurgeon 12.15 05-29 10:46 3167
349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갈 2:20)    심상필 C.H.Spurgeon 12.14 05-29 10:46 3030
   1 [2][3][4][5][6][7][8][9][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