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80634

 

 

오늘방문자수 :

1

 

 

어제방문자수 :

13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이전 달같이 ( 욥29:2) 2004-05-16 15:51:19, 조회 : 1,630, 추천 : 264

August 11


"O that I were as in months past" (Job 29: 2).

Some Christians look back on the past with pleasure but regard the present with dissatisfaction.  Once they lived near to Jesus, but now they feel they have wandered from Him.  They say, "O that I were as in months past!"  They complain that they do not have peace of mind or that they have no enjoyment in the means of grace or that conscience is not so tender or that they have not so much zeal for God's glory.  The causes of this mournful state of things are manifold.  It may arise through a neglect of prayer, for a neglected prayer closet is the beginning of all spiritual decline.  Or it may be the result of idolatry.  The heart has been occupied with something else more than with God.  The affections have been set on the things of earth instead of the things of heaven.  A jealous God will not be content with a divided heart.  He must be loved first and best.  He will withdraw the sunshine of His presence from a cold, wandering heart.  Or the cause may be found in self-confidence and self-righteousness.  Pride is busy in the heart, and self is exalted instead of lying low at the foot of the cross.  Christian, if you are not now as you "were in months past," do not rest satisfied with wishing for a return of former happiness, but go at once to seek your Maker and tell Him your sad state.  Ask His grace and strength to help you walk more closely with Him.  Humble yourself before Him, and He will lift you up.  Do not sit down to sigh and lament.  While the beloved Physician lives there is hope and certainty of recovery for the worst cases.  

8월 11일

제목 : 이전 달 같이

"내가 이전 달과 하나님이 나를 보호하시던 날에 지내던 것 같이 되었으면" (욥 29: 2).

어떤 기독교인들은 과거를 즐겁게 회상하지만 현재에는 만족하지 못합니다.  한때 그들은 예수님 가까이에서 살았지만 지금 그들은 예수님으로부터 멀어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내가 이전 달에 지내던 것 같이 되었으면"하고 말합니다.  그들은 마음의 평안이 없다거나 은혜의 재산에 대해 즐거움이 없다거나 양심이 그렇게 부드럽지 않다거나 하나님의 영광에 대해 열정이 별로 없다고 불평합니다.  이렇게 애석한 상황의 원인은 여러 가지입니다.  그것은 기도를 소홀히 하여 발생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소홀히 한 기도의 골방은 모든 영적 쇠퇴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아니면 그것은 우상숭배의 결과일 수도 있습니다.  마음이 하나님보다 다른 것에 더 몰두해 있는 것입니다.  하늘나라에 있는 것보다 땅에 있는 것에 애정이 쏠려 있습니다.  질투하시는 하나님은 나누어진 마음에 만족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제일 먼저 그리고 가장 많이 사랑을 받아야 합니다.  그분은 차갑고 방황하는 마음으로부터는 그분의 임재의 햇빛을 거두어버릴 것입니다.  아니면 그 이유는 자기 확신과 자기 의에서 찾을 수도 있습니다.  교만은 마음에서 분주하며 자아는 십자가 아래 낮게 눕기보다는 높여집니다.  기독교인이여, 만일 그대가 지금 "이전 달에 지내던 것"과 같지 않다면 이전의 행복이 돌아오기를 바라는데 만족하지 말고 즉시 가서 그대의 주인을 찾고 그분에게 그대의 슬픈 상황에 대해 말씀드리십시오.  그분의 은혜와 힘이 그대가 그분과 더 가까이 동행하게 도와 달라고 부탁하십시오.  그분 앞에서 그대를 낮추십시오.  그러면 그분이 그대를 높이실 것입니다.  앉아서 한숨을 쉬고 애통해 하지 마십시오.  사랑받는 의사께서 사시는 한 최악의 경우에 대해서도 회복의 희망과 확신이 있습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