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80635

 

 

오늘방문자수 :

2

 

 

어제방문자수 :

13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주 앞에 짐승( 시73:22) 2004-05-16 15:40:17, 조회 : 1,930, 추천 : 312

July 28


"So foolish was I, and ignorant: I was as a beast before thee" (Psalm 73: 22).

Remember, this is the confession of the man after God's own heart.  In telling us his inner life, he writes, "So foolish was I, and ignorant."  The word foolish, here, means more than it signifies in ordinary language.  David, in a former verse of the Psalm, writes, "I was envious of the foolish when I saw the prosperity of the wicked."  This shows that the folly he intended had sin in it.  He puts himself down as being foolish.  It was sinful folly, a folly which was to be condemned because of its perverseness, for he had been envious of the present prosperity of the ungodly--forgetful of the dreadful end awaiting them.  Are we better than David that we should call ourselves wise?  Do we profess that we have attained perfection or have been so chastened that the rod has taken all our stubbornness out of us?  This would be pride indeed!  Look back believer.  Think of your doubting God when He has been so faithful to you.  Think how often you have chosen sin because of its pleasure when that pleasure was a root of bitterness to you!  Surely if we know our own heart, we must plead guilty to the indictment of a sinful folly and resolve that God will be our counsel and guide.

7월 28일

제목 : 주 앞에 짐승

"내가 이같이 우매 무지하니 주 앞에 짐승이오나" (시 73: 22).

이것은 하나님의 마음을 닮은 사람의 고백임을 기억하십시오.1)  그의 내면의 삶을 우리에게 말하면서 그는 "내가 이같이 우매 무지하니"라고 쓰고 있습니다.  여기의 우매라는 말에는 일상 언어에서 이 말이 의미하는 것 이상의 뜻이 있습니다.  같은 시편의 앞선 절에서2) 다윗은 "이는 내가 악인의 형통함을 보고 오만한 자를 질시하였음이로다"라고 쓰고 있습니다.  이것은 그가 말하는 어리석음에는 그 안에 죄가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그는 자신을 우매한 것으로 낮추어 봅니다.  이것은 죄있는 어리석음, 곧 비뚤어졌기 때문에 정죄받아야 하는--왜냐하면 그는 경건하지 않은 자들을 기다리는 무서운 종말을 잊고 그들의 현재의 형통을 부러워했으므로--어리석음 입니다.  우리는 다윗 보다 더 나아서 우리 자신을 지혜롭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우리는 완벽에 도달했다고 또는 회초리가 우리에게서 우리의 모든 완고함을 가져가 버렸을 만큼 철저하게 책망받았다고 공언합니까?  이는 진정으로 교만이 될 것입니다!  믿는 자여 뒤돌아 보십시오.  하나님이 그대에게 그토록 미쁘셨는데 그대는 의심했던 것을 생각해 보십시오.  죄의 즐거움이 그대에게 쓰라림의 뿌리였는데도 그대가 얼마나 자주 그 즐거움 때문에  죄를 선택했는지 생각해 보십시오.  정녕 만일 우리가 우리의 마음을 안다면 우리는 죄있는 어리석음의 고발에 대해 죄를 인정하고 하나님이 우리를 권고하고 인도하시도록 결심해야만 합니다.

  註:

1) 시편 73편은 다윗의 시가 아니라 아삽의 시인데 저자는 이를 다윗의 작품으로 보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2) 시편 73편 3절.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