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80635

 

 

오늘방문자수 :

2

 

 

어제방문자수 :

13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화석류 나무( 슥1:8) 2004-05-16 20:25:27, 조회 : 2,048, 추천 : 270

September  26

"The myrtle trees that were in the bottom" (Zechariah 1: 8).

The vision in this chapter describes the condition of Israel in Zechariah's day.  Being interpreted in its aspect toward us, it describes the Church of God as we find it now in the world.  The Church is compared to a myrtle grove flourishing in a valley.  It is hidden, unobserved, secreted.  It courts no honor and attracts no observation from the careless gazer.  The Church, like her Head, has a glory, but it is concealed from carnal eyes.  The time of her breaking forth in all her splendor is not here yet.  The idea of tranquil security is also suggested to us.  The myrtle grove in the valley is still and calm, while the storm sweeps over the mountain summits.  How great is the inward tranquility of God's Church!  Even when opposed and persecuted, she has a peace which the world cannot give, and which, therefore, it cannot take away.  The peace of God which passes all understanding keeps the hearts and minds of God's people.  The metaphor forcibly pictures the peaceful, perpetual growth of the saints.  The myrtle does not shed its leaves; it is always green.  The Church, in her worst time, still has a blessed strength about her.  She has sometimes exhibited this strenth most when her winter has been sharpest.  She has prospered most when her adversities have been most severre.  The myrtle is the emblem of peace and a significant token of triumph.  The brows of conquerors were bound with myrtle and with laurel.  Yet the Church is always victorious, and every Christian is more than a conqueror through Him that loved him.  Living in peace, the saints fall asleep in the arms of victory.  

9월 26일

제목 : 화석류 나무

요절 : "내가 밤에 보니 사람이 홍마를 타고 골짜기 속 화석류 나무 사이에 섰고 그 뒤에는 홍마와 자마와 백마가 있기로"(슥1:8)

이 장의 글에 나타난 이상(vision)은 스가랴 시대의 이스라엘의 상황을 묘사하고 있습니다.(역자주1)  이 국면(상황)을 우리에게 비추어서 해석하면, 그것은 우리가 요즘 세상에서 보고 있는 하나님의 교회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골짜기(계곡)에서 번성하는 화석류 숲(나무들)에 비교됩니다. 그 숲은 은밀히, 감추어져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것은 무관심한 구경꾼에게는 경치(景致)의 칭찬(명예)도 얻지 못하고, 그 어떤 주목도 끌 수 있는 매력이 없습니다.

교회는 교회의 머리이신 그리스도와 같이 영광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나 교회는 육적인 눈에는 숨겨져 있습니다.(즉 보이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교회의 모든 장엄한 광채가 여기에 아직 쏟아져 나올(지출) 때가 이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또 이 말씀(슥1:8)은 우리에게 "평온한 안전"의 관념을 시사해 주고 있습니다.(즉 우리에게 평온한 안전을 생각 나게 합니다.)

폭풍이 산 꼭대기를 휘몰아 칠 때도 골짜기 속에 있는 화석류 나무의 숲은 흔들리지 않고 조용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하나님의 교회의 그 내적 평온함이 얼마나 위대(큰)한 것인가를! 반대와 핍박을 당할 때도 교회는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세상은 그 평안을 빼앗아갈 수도 없습니다.  우리의 이해(지식)를 초월하는 하나님의 평강이 하나님의 백성의 심령을 지켜 주십니다. 위의 비유는 또 성도들의 평온하고, 끊임없는 성장을 강하게 그려주고 있습니다. 화석류 나무는 그 잎사귀들이 떨어지지 않습니다.

그 나무는 상록수입니다. 마찬가지로 교회도 그 어떤 최악의 때에도 여전히 복된 교회의 힘(푸르름)을 갖고 있습니다. 교회는 때때로 교회의 겨울(핍박)이 가장 혹독했을 때 가장 이 힘을 잘 나타냈었습니다. 교회는 그 교회의 역경이 가장 통렬했을 때(호되었을 때) 가장 번성했습니다. 화석나무는 평화의 상징이며 뜻 깊은 승리의 표시입니다. 정복자(승리자)들의 이마엔 화석류와 월계수로 엮어진 관이 씌어 졌습니다. 그런데 교회는 항상 승리를 거둡니다.(즉 영원한 승리자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그리스도인은 그를 사랑하시는 주님으로 인하여 어떤 정복자보다도 더 위대한 승리자입니다. 참으로 성도들은 주님의 평안 속에 살면서, 그 승리의 팔 안에서 잠듭니다.

주1 스가랴가 성경을 기록한시대(B.C.520-518, 480-470)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