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9718

 

 

오늘방문자수 :

13

 

 

어제방문자수 :

12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황무한 집( 학1:9) 2004-05-16 20:47:01, 조회 : 1,967, 추천 : 371

October 26

"Ye looked for much, and, lo, it came to little; and when ye brought it home, I did blow upon it.  Why? saith the Lord of hosts.  Because of mine house that is waste, and ye run every man unto his own house" (Haggai 1: 9).

Many people limit their contributions to the ministry and missionary endeavors and call such saving good economy.  Little do they dream that the are impoverishing themselves.  Their excuse is that they must care for their own families, and they forget that to neglect the house of God is the sure way to bring ruin on their own houses.  Our God has a method in providence by which He can bless our endeavors beyond our expectations or defeat our plans to our confusion and dismay.  Scriptures teaches that the Lord enriches the liberal and leaves the miserly to find out that withholding tends to poverty.  In a very wide sphere of observation, I have noticed that the most generous Christians have always been the most happy and almost invariably the most prosperous.  I have seen the liberal giver rise to wealth of which he never dreamed.  I have as often seen the stingy, ungenerous person descend to poverty by the very thriftiness by which he thought to rise.  Men trust good stewards with larger and large sums and so does the Lord.  He gives by cartloads to those who give by bushels.  Selfishness looks first at home, but godliness seeks first the Kingdom of God and His righteousness.  Yet, in the long run, selfishness is loss, and godliness is great gain.  It takes faith to act toward our God with an open hand, but surely He deserves it of us.

  10월 26일

제목 : 황무한 집

요절 : "너희가 많은 것을 바랐으나 도리어 적었고 너희가 그것을 집으로 가져갔으나 내가 불어 버렸느니라 나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노라 이것이 무슨 연고뇨 내 집은 황무하였으되 너희는 각각 자기의 집에 빨랐음이니라"(학1:9)

많은 사람들은 교회나 선교활동에 내는 그들의 기부(헌금)를 줄여냅니다. 그리고 그런 아낌(절약)을 검약(儉約)이라고 부릅니다.  그들은 그들이 이렇게 함으로써 그들 자신을 가난하게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거의 꿈에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핑계는 그들이 그 자신들의 가족들을 돌보아야(부양해야)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하나님의 집을 세우는 것을 게을리 하는 것이 그들 자신의 집들에게  파멸(폐허)을 불러오는 확실한 길이라는 것을 잊고 있습니다.

우리 하나님은 우리의 노력(수고)에 대하여 우리의 예상(기대) 이상으로 놀라운 축복을 주실 수도 있고 혹은 우리의 계획을 혼란과 절망(당황)으로 빠르게 하시는 섭리의 질서(방법)를 갖고 계십니다. 성경은 주께서 후한 자(기꺼이 내는 자)를 부요케 하시고(역자주1), 인색한 자들에게는 그 인색(withholding)이 가난하게 한다는 사실을 알기까지 가난 속에 버려두신다는 것을 가르쳐 주고 있습니다. 매우 광범위한 사람들과 만난 나의 경험(관찰)에서 나(역자보충:이 글을 쓴 스펄젼)는 가장 관대한(후한) 그리스도인들은 항상 가장 행복했었고, 또 거의 변함없이 가장 번영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후하게 주는 사람이 그가 결코 꿈꾸지 못했던 부자가 되는 경우를 보았습니다. 또 나는 인색하고 관후하지 못한 사람이 부자가 되리라고 생각했던 바로 그 아낌(검약) 때문에 가난해지는 것(가난 상태로 떨어지는 것)을 자주 보았습니다. 사람들은 선한 청지기(회계원)에게 더욱 더 많은 금액(돈)을 맡기는 것처럼 주님도 그렇습니다.(역자주2)

주님은 말(斗)로 되어주는 사람들에게 수레(짐차)로 갚아주십니다.(역자주3) 이기적인 사람은 먼저 자기 집을 보지만(생각하지만) 경건한 사람(신앙심이 깊은 사람)은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를 구합니다.(역자주4) 그러나 장기적으로 보면, 이기주의(利己主義)는 손실(손해)을 입고 경건(敬虔)은 큰 이익(유익)을 얻습니다. 우리의 하나님을 위하여 후한 손(열린 손)으로 행동하자면 믿음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정말로 우리에게서 후한 대접을 받으시기에 합당하십니다.

주1 고후9:6-9

주2 마25:21

주3 눅6:38

주4 마6:33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