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9718

 

 

오늘방문자수 :

13

 

 

어제방문자수 :

12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너희도 가려느냐( 요6:67) 2004-05-16 20:45:11, 조회 : 1,725, 추천 : 304

October 23

"Will ye also go away?" (John 6: 67).

Many have forsaken Christ.  Yet, has Jesus not proved Himself all-sufficient?  He appeals to you this morning.  "Have I been a wilderness unto you?" (Jeremiah 2: 31).  When your soul has simply trusted Jesus, have you ever been confounded?  Have you not up until now found your Lord to be a compassionate and generous friend to you?  Has not simple faith in Him given you all the peace your spirit could desire?  Can you so much as dream of a better friend than He has been to you?  What can compel you to leave Christ?  When we are troubled by this world or with the severer trials within the Church, we find it a blessed thing to pillow our head on the bosom of our Savior.  This is the joy we have today, that we are saved in Him.  If this joy is satisfying, why would we think of changing?  We will not reject the sun until we find a better light or leave our Lord until a brighter lover appears.  Since this can never be, we will hold Him with an immortal grasp and bind His name as a seal on our arm.  As for the future, can you suggest anything which can arise that will render it necessary for you to forsake Him?  If we are poor, what is better than to have Christ, who can make us rich?  When we die, is it not written that "neither death, nor life, nor things present, nor things to come, shall be able to separate us from the love of God, which is in Christ Jesus our Lord" (Romans 8: 38-39)?  We say with Peter, "Lord, to whom will we go?"

  10월 23일

제목 : 너희도 가려느냐

요절 : "예수께서 열 두 제자에게 이르시되 너희도 가려느냐"(요6:67)

많은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버렸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모든 것을 충족시켜 주시지 않았기 때문입니까? 주님께서는 오늘 아침 그대에게 간청하고 계십니다.

"내가 너에게 광야가 되었었느냐?"(렘2:31)

그대의 영혼이 온전히(절대적으로) 예수님을 의지했을 때 낭패한적이 있었습니까? 그대는 지금 이 순간까지 그대의 주님이 그대에게 인정(동정심)많고 관대하신 친구라는 사실을 발견하지 못했습니까? 주님에 대한 단순한 믿음이 그대의 영이 소원할 수 있는 모든 평강을 주시지 않았습니까? 이제껏 그대에게 그렇게 좋은 친구였던 주님 보다 더 좋은 친구를 그대는 상상조차 할 수 있겠습니까? 무엇이 그대로 하여금 그리스도를 떠나게 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는 이 세상에 의하여 환난을 당하거나, 교회 안에서 더 호된(통열한)시련을 당할 때도, 우리는 우리 구주의 가슴에 우리의  머리를 기대(베개로)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이라는 것을 압니다. 이것이 주님 안에서 구원 받은 우리가 오늘 갖는 기쁨입니다. 이 기쁨이 만족하다면, 무엇 때문에 우리가 그리스도를 세상의 것과 바꿀 생각을 하겠습니까?(즉 그리스도를 다른 세상친구와 바꿀 이유가 없습니다.)

우리는 태양보다 더 좋은 빛을 발견하기까지 태양을 거부하지 않을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우리는 주님보다 더 눈부신 사랑을 주시는 분이 나타나지 않는 한 우리의 주님을 떠나지 않을 것입니다. 사실 이런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주님을 영원히 움켜 잡을 것입니다. 그리고 주님의 이름을 우리의 팔에 문장(紋章)으로 감을 것입니다.(묶을 것입니다.)

장래에 있어서도, 그대가 주님을 버릴 필요가 있을 일이 생길 것이라고 상상할 수 있겠습니까? 만일 우리가 가난하면, 우리를 부요케 해주실 그리스도를 갖는 것보다 더 좋은 일이 무엇이겠습니까? 우리가 죽을 때에는, "사망이나 생명이나 천사들이나 권세자들이나 현재 일이나 장래 일이나 능력이나 높음이나 깊음이나 다른 아무 피조물이라도 우리를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으리라"(롬8:38-39)고 성경에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까? 그러므로 우리도 베드로 처럼 "주여, 우리가 뉘게로가오리이까?"라고 말해야 합니다.(역자주1)

주1 요6:68(시몬 베드로가 대답하되 주여 영생의 말씀이 계시매

        우리가 뉘게로 가오리이까?)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