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9718

 

 

오늘방문자수 :

13

 

 

어제방문자수 :

12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강권의 사랑( 고후5:14) 2004-05-16 20:43:38, 조회 : 1,834, 추천 : 299

October 21


"The love of Christ constraineth us" (2Cor. 5: 14).

How much do you owe my Lord?  Has He ever done anything for you?  Has He forgiven your sins?  Has He covered you with a robe of righteousness?  Has He set your feet on a rock?  Has He established your goings?  Has He prepared heaven for you?  Has He prepared you for heaven?  Has He written your name in His book of life?  Has He given you countless blessings?  Has He laid up for you a store o mercies, which eye has not seen or ear heard?  Then do something for Jesus worthy of His love.  How will you feel when your Master comes if you have to confess that you did nothing for Him but kept your love shut up, like a stagnant pool, neither flowing forth to His poor or to His work.  What do men think of a love which never shows itself in actions?  Why, they say, "Open rebuke is better than secret love" (Proverbs 27: 5).  Who will accept a love so weak that it does not move you to a single deed of self-denial, generosity, heroism, or zeal?  Think how He has loved you and given Himself for you!  Do you know the power of that love?  Then let it be like a rushing, mighty wind to your soul to sweep out the clouds of your worldliness and clear away the mists of sin.  The divine Spirit will make you bold as lions and swift as eagles in your Lord's service.  Love should give wings to the feet of service and strength to the arms of labor.  Fixed on God with a constancy that is not to be shaken, let us manifest the constraints of our love for Jesus.

  10월 21일

제목 : 강권의 사랑

요절 :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 도다 우리가 생각건대 한 사람이 모든 사람을 대신하여 죽었은즉 모든 사람이 죽은 것이라"(고후5:14)

그대는 나의 주님께 얼마나 많은 빚을 지고 있습니까? 주께서 그대를 위하여 무언가 해주신 적이 있지요? 주께서 그대의 죄를 용서해 주셨지요?  주께서 그대에게 의의 옷을 덧 입혀 주셨지요? 주께서 그대의 발을 반석 위에 세워 주셨지요? 주께서 그대의 발걸음을 붙잡아 주셨지요? 주께서 그대를 위하여 천국을 준비해 놓으셨지요? 주께서 그대의 이름을 그의 생명의 책에 기록하셨지요? 주께서 그대에게 셀 수 없이 많은 축복을 주셨지요? 주께서 그대를 위해 눈으로 보거나 귀로들은 적이 없는 많은 긍휼(은혜)을 장만해 주셨지요? 그렇다면 예수님을 위하여 그의 사랑에 알맞는 어떤 보답(something)을 하십시오.

주님이 다시 오실 때 만일 그대가 괴어 있는 웅덩이 같이 가난한 하나님의 백성이나 하나님의 일을 위하여 흘려 내보내지 않으면서 그대의 사랑을 인색한 마음의 자물쇠로 잠근채, 그 이외 주님을 위하여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고백해야 한다면, 그때 그대의 심정은 어떻겠습니까? 사랑 자체를 행동으로 나타내지 않는 사랑을 사람들이 무슨 사랑이라고 생각하겠습니까?(즉 행함이 없는 사랑을 사람들은 사랑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면책(面責)은 숨은 사랑보다 나으니라"라고 말합니다.(잠27:5)(역자주1)

그대의 사랑이 단 한번의 자기부인의 행위나, 관대한 행동이나, 의협적 행동이나, 열심을 보이는 행위로 행동화되지 않을 만큼 그렇게 약한 사랑(즉 숨은 사랑)이라면 그것을 누가 사랑이라고 인정하겠습니까? 주님께서 그대를 어떻게 사랑하셨으며, 그 자신을 그대를 위하여 어떻게 내어 주셨던 가를 생각해 보십시오! 그대는 주님의 그 사랑의 능력을 아십니까? 그렇다면  주님의 그 사랑이 그대의 영혼에 불어 닥치는 강한 돌풍같이 되어 그대의 속된 마음의 구름들을 모두 날려 보내고, 죄의 안개들을 모조리 쓸어 버리게 하십시오.

하나님의 영이 하나님을 섬기는 그대의 봉사를 위하여 그대를 사자처럼 담대하게 하실 것이며, 독수리처럼 신속하게 만들 것입니다. 사랑은 틀림없이 섬기는 발에 날개를 줄 것이고 수고의 팔에는 힘을 줄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흔들리지 않는(요동하지 않는) 지조(불변성)를 갖고 하나님만을  섬길 것을  결심하면서 예수님을 위한 우리의 사랑의 강권함을 나타냅시다.

주1 잠28:23(사람의 잘못을 눈감아주는 사랑은 숨은 사랑이 될 수 있고 꾸짖어 바로잡아 주는 것이 행동적인 사랑이 될 수 있다는 뜻)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