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6083

 

 

오늘방문자수 :

5

 

 

어제방문자수 :

14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고난과 위로( 고후1:5) 2004-05-16 09:48:35, 조회 : 1,195, 추천 : 209

February  12
"For as the sufferings of Christ abound in us, so our consolation also aboundeth by Christ" (2 Corinthians 1: 5).

Here is a blessed proportion.  The Ruler of providence bears a pair of scales--in this side He puts His people's trials, and in that He puts their consolations.  When the scale of trial is nearly empty, you will always find the scale of consolation in nearly the same condition.  When the scale of trial is full, you will find the scale of consolation just as heavy.  When the black clouds gather most, the light is more brightly revealed to us.  It is a blessed thing, that when we are most cast down, then it is that we are most lifted up by the consolations of the Spirit.  One reason is, because trials make more room for consolation.  Great hearts can only be made by great troubles.  The humbler a man lies, the more comfort he will always have.  Another reason why we are often most happy in our troubles, is this--then we have the closest dealings with God.  When the barn is full, man can live without God.  When the purse is bursting with gold, we try to do without so much prayer.  But take our food away, and we want our God.  Cleanse the idols out of our house, and we are compelled to honor Jehovah.  "Out of the depths have I cried unto thee, O Lord" (Psalm 130: 1).  There is no cry as good as that which comes from the bottom of the mountains; no prayer half as hearty as that which comes up from the depths of the soul, through deep trials and afflictions.  They bring us to God, and we are happier; for nearness to God is happiness.  Troubled believer, do not fret over your heavy troubles, for they are the heralds of weighty mercies.

2월 12일

제목 : 고난과 위로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같이 우리의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 (고후 1: 5).

여기에 축복의 몫(분복(分福))이 있습니다.  섭리의 지배자에게는 접시저울이 있습니다--이쪽에 그분은 자기 백성의 시련(試鍊, trials)을 놓고, 저쪽에 그분은 그들을 위한 위로(慰勞, consolations)를 놓습니다.  시련의 접시가 거의 비었을 때, 그대는 언제나 위로의 저울이 거의 같은 상태라는 것을 알게될 것입니다.  시련의 접시가 가득차면, 위로의 접시도 똑같이 무게가 나간다는 것을 알게될 것입니다.  먹구름이 제일 많이 모일 때, 빛은 우리에게 더 밝게 나타납니다.  우리가 더없이 낙담할 때 바로 그때 성령의 위로가 우리를 더없이 일으켜 세워준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한가지 이유는 시련이 더 많은 위로의 기회를 마련해 주기 때문입니다.  큰 마음은 오직 큰 고통에 의해서만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사람이 더 겸손할수록 언제나 더 많이 위로를 받을 것입니다.  우리가 종종 고통 가운데 매우 행복한 또 다른 이유는 이것입니다--그럴 때 우리는 하나님과 가장 친근하게 교제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곳간이 가득 차 있으면 사람은 하나님 없이 살 수 있습니다.  돈주머니가 금으로 터질려고 하면, 우리는 별로 기도도 하지 않고 살려고 합니다.  그러나 먹을 것이 없어지면 우리는 우리 하나님을 원합니다.  우리 집에서 우상을 제거해버리면 우리는 여호와를 공경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여호와여 내가 깊은 데서 주께 부르짖었나이다" (시 130: 1).  산 밑바닥(기슭)에서 들려오는 외침만큼 분명한 외침은 없습니다.  깊은 시련과 고난을 통해 영혼의 깊은 곳에서 우러나는 기도만큼 진심어린 기도는 결코 없습니다.  이런 시련과 고난은 우리를 하나님에게로 데려가며, 우리는 더 행복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과 가까운 것이 행복이기 때문입니다.  고통받는 신자(信者)여, 그대의 무거운(heavy) 고통을 두고 애태우지 마십시오.  왜냐하면 그것은 풍성한(weighty) 축복의 전령(傳令)이기 때문입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