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6083

 

 

오늘방문자수 :

5

 

 

어제방문자수 :

14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일체의 비결(빌4:12) 2004-05-16 09:35:05, 조회 : 1,293, 추천 : 250

February  10
"I know how to abound" (Philippians 4: 12).

There are many who know "how to be abased," who have not learned "how to abound."  When they are set on the top of a pinnacle, their heads grow dizzy, and they are ready to fall.  The Christian far more often disgraces his profession in prosperity than in adversity.  It is a dangerous thing to be prosperous.  The crucible of adversity is a less severe trial to the Christian than the refining-pot of prosperity.  Oh, what leanness of sould and neglect of spiritual things have been brought on through the very mercies and bounties of God!  Yet, this is not a matter of necessity, for the apostle tells us that he knew how to abound.  When he had much, he knew how to use it.  Abundant grace enabled him to bear abundant prosperity.  It takes more than human skill to carry the brimming cup of mortal joy with a steady hand.  Yet, Paul had learned that skill, for he declares, "In all things I am instructed both to be full and to be hungry."  It is a divine lesson to know how to be full, for the Israelites were full once.  But while the flesh was yet in their mouth, the wrath of God came upon them.  Many have asked for mercies that they might satisfy their own heart's lust.  Fullness of bread has often made fullness of blood, and that has brought on wantonness of spirit.  We are full, and we forget God.  Satisfied with earth, we are content to do without heaven.  Take care that you ask in your prayers that God would teach you "how to be full."


  2월 10일


제목 : 일체의 비결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아" (빌 4: 12).

"비천에 처할 줄"은 알지만 "풍부에 처할 줄"은 모르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산꼭대기에 올려놓아지면 머리가 어지러워지고 추락할 태세가 됩니다.  기독교인은 고난 중에서보다 번영 중에 자신의 신앙고백을 부끄럽게 하는 경우가 훨씬 더 많습니다.  번영하는 것은 위험한 일입니다.  기독교인에게 고난의 도가니는 번영의 정련 도가니보다 덜 가혹한 시험입니다.  다름아닌 하나님의 축복과 은혜로 인해 얼마나 영혼이 야위고 영적인 일들을 얼마나 소홀히 하게 됩니까!  그러나 이것은 불가피한 것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사도 바울이 우리에게 풍부에 처할 줄도 알았다고 말해주기 때문입니다.  그는 가진 것이 많았을 때 그것을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를 알았습니다.  풍성한 은혜로 말미암아 그는 풍성한 번영을 감당할 수 있었습니다.  넘쳐나는 세상적인 기쁨의 잔을 흔들리지 않는 손으로 옮기려면 인간적 기술 이상의 기술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바울은 그 기술을 알았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모든 일에 배부르며 배고픔과 풍부와 궁핍에도 일체의 비결을 배웠노라"고 선언하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하면 배부른 지를 아는 것은 신성한 교훈입니다.  왜냐하면 이스라엘인들은 한때 배불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고깃살이 아직 그들의 입안에 있을 때 하나님의 분노가 그들에게 내려왔습니다.  자기 마음의 욕심을 만족시키고자 축복을 요구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빵이 가득한 것이 종종 피를 가득하게 했고, 이것이 영혼을 음란하게(wanton) 했습니다.  우리는 배부르면 하나님을 잊어버립니다.  이 땅에 만족하여, 우리는 하늘나라 없이 지내는 것에 만족합니다.  하나님이 그대에게 "어떻게 배부를 것인가"를 가르쳐주시도록 기도 중에 잊지말고 간구하십시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