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6083

 

 

오늘방문자수 :

5

 

 

어제방문자수 :

14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세상의 구주(요일4:14) 2004-05-16 09:31:11, 조회 : 1,276, 추천 : 205


February  5

"The Father sent the Son to be the Saviour of the world" (1 John 4: 14).

There is peace in knowing that Jesus Christ did not come without His Father's permission, authority, consent, and assistance.  He was sent by the Father to be the Savior of men.  While there are distinctions as to the persons in the Trinity, there are no distinctions of honor.  We too frequently ascribe the honor of our salvation more to Jesus Christ than we do to the Father.  This is a mistake.  Did not His Father send Him?  If He spoke wondrously, did not His Father pour grace into His lips that He might be an able minister of the new covenant?  He who knows the Father, and the Son, and the Holy Spirit as he should know them, never sets one before another in his love.  Since to the Man Christ Jesus you are brother and hold close fellowship, you are also linked with God the Eternal.  Did you ever consider the depth of love in the heart of Jehovah, when God the Father equipped His Son for the great enterprise of mercy?  The Father sent Him!  Contemplate that subject.  Think how Jesus works what the Father wills.  In the wounds of the dying Savior, see the love of the great I AM.  Let every thought of Jesus be also connected with the Eternal, ever-blessesd God, for "it pleased the Lord to bruise him; he hath put him to grief" (Isaiah 53: 10).

  2월 5일

제목 :세상의 구주로

요절 : "아버지가 아들을 세상의 구주로 보내신 것을 우리가 보았고 또 증거하노니"(요일4:14)

예수 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아버지의 허락과 권세와 동의와 도움으로 오셨다는 것을 아는 지식에는 평안이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인간들의 구세주가 되시기 위하여 하나님 아버지께서 보내신 분입니다. 삼위(성부, 성자, 성령)일체의 위격(인격)에서는 구별이 있지만 영광(명예)의 차별이 없습니다.
우리는 너무 자주 우리가 하나님(성부)에게 구원의 영광을 돌리는 것보다 예수 그리스도(성자)에게 더 돌리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잘못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성부)가 예수님(성자)을 보내신 것이 아닙니까?  예수(성자)께서 놀랍고 신기하게 말씀하셨다면, 하나님 아버지께서 성자(예수그리스도)가 그 새 언약의 능력 있는 사역자가 되도록 그의 입술에 은혜를 부은 것이 아닙니까?  성부와 성자와 성령을  바로 아는 사람은(그가 알아야 하는 대로) 삼위(성부, 성자, 성령)의 인격을 차별하여 사랑하지 않습니다.(즉 삼위의 하나님은 동등한 영광을 갖고 계십니다.)
그대는 인자되신 예수 그리스도에게 형제이고 친밀한 교분(交分)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영원 자이신 하나님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대는 하나님 아버지께서 그 크신 긍휼의 사역을 위하여 그의 아들을 준비(성육신, Incarnation) 시키실 때 여호와(하나님)의 심중의 사랑이 얼마나 깊었는지를 헤아려 본적이 있습니까? 성부(하나님)께서 성자(예수님)를 보내셨습니다.
본 주제(요일4:14)를 깊이 생각해 보십시오. 그리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뜻을 예수님이 어떻게 행하시는가를 생각해 보십시오.  십자가에서 죽으시는 구세주(예수그리스도)의 고통(상처)에서 위대한 자존자(自存者, I am)이신 하나님의 사랑을 보십시오.(역자주1)
또한 예수님을 생각할 때마다 영원 자이시고 영원히 복되신 하나님과 연관시키십시오. 왜냐하면 "여호와께서 그로 상(傷)함을 받게 하시기를 원(願)하사 질고(疾苦)를 당(當)케 하셨다"고하셨기 때문입니다.(사53:10)

주1 출3:14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