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65

 

 

오늘방문자수 :

4

 

 

어제방문자수 :

15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저울에 달려서( 단5:27) 2004-05-16 14:14:58, 조회 : 1,404, 추천 : 269

June 12


"Thou art weighed in the balances and found wanting" (Daniel 5: 27).

It is well to frequently weigh ourselves in the scales of God's Word.  You will find it a holy exercise to read daily some psalm of David.  As you meditate on each verse, ask yourself, "Can I say this?  Have I felt as David felt?  Has my heart ever been broken on account of sin, as his was when he penned his penitential psalms?  Has my soul been full of true confidence in the hour of difficulty?  Do I take the cup of salvation and call on the name of the Lord?"  As you read ask yourself how far you are conformed to His likeness.  Endeavor to discover whether you have the meekness, the humility, the lovely spirit which He constantly displayed.  Then, read the epistles to see whether you can go with apostle in what he said of his experience.  Have you ever cried out as he did--"O wretched man that I am! who shall deliver me from the body of this death" (Romans 7: 24).  Have you seemed to yourself the chief of sinners and less than the least of all saints?  Could you join with him and say, "For me to live is Christ, and to die is gain" (Philippians 1: 21).  If we thus read God's Word as a test of our spiritual condition, we will have good reason to stop many times and say, "Lord, give me true penitence.  Give me real faith, warmer zeal, and more fervent love.  Make me more like Jesus.  Let me no longer be found wanting when weighed in the balances of the sanctuary, lest I be found wanting in the scales of judgment."
  

6월 12일

제목 : 저울에 달려서

요절 : "데겔은 왕이 저울에 달려서 부족함이 뵈었다 함이요"(단5:27)

우리자신을 자주 하나님의 말씀의 저울에 달아보는 것은 아주 좋은 일입니다. 그대가 매일 다윗의 시편 몇 편을 읽는다면 거룩한 훈련(경건의 연습)(역자주1)이 되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대가 각 구절을 묵상할 때 그대 자신에게, "나도 이렇게(다윗 같이)말할 수 있을까?  나도 다윗이 느꼈던 것처럼 느낀 적이 있었던가? 나도 다윗이 회개의 시편들을 쓸 때 그의 마음이 찢어졌던 것처림 나도 죄 때문에 나의 마음이 터진(찢어진)적이 있었던가?(역자주2)  나의 영혼이 어려운 때에 진실한 믿음으로 충만했던가? 그리고 나의 구원의 잔을 들고 주님의 이름을 부르고 있는가?"라고 물어 보십시오.

그리고 그대는 성경을 읽을 때 그대 자신에게 그대가 얼마나 주님의 모습을 닮아 졌는가를 물어보십시오. 그리고 주님께서 끊임없이 나타내셨던(보여주셨던) 온유와 겸손과 사랑의 마음을 그대는 갖고 있는지를 찾아 보십시오. 다음엔 사도 바울이 자신의 체험에 대하여 말한 것을 그대도 그 사도(바울)처럼 말할 수 있는지를 알기 위하여 사도서신(使徒書信)을 읽어 보십시오. 그대도 그가 부르짖었던 것처럼 부르짖은 적이 있었던가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랴"(롬7:24)라고.

그대는 자신이 죄인의 괴수(우두머리)이고 모든 성도들 중 제일 작은 자만도 못하다고 생각해 본적이 있습니까? 그리고 바울과 함께하여 "이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 이니라"(빌1:21)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만일 우리가 우리의 영적 상태의 한 테스트 방법으로 이렇게 성경(하나님의 말씀)을 읽는다면 우리는 성경을 읽다가 자주 멈출 마땅한 이유가 생길 것입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말할 것입니다. "주님, 저에게 진실한 회개를 주십시오. 저에게 참된 믿음을 주십시오. 더 뜨거운 열심을 주십시오. 더욱 타오르는 사랑을 주십시오. 더욱 예수님을 닮게하여 주십시오. 제가 지성소(하나님의 심판대)의 저울에 달릴 때 그 심판의 저울에 부족함이 발견되지 않기 위하여 더 이상 저의 부족함이 발견되지 않게 하시옵소서.

주1 딤전4:7-8

주2 시51편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