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65

 

 

오늘방문자수 :

4

 

 

어제방문자수 :

15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대사를 행하셨으니( 시126:3) 2004-05-16 14:12:41, 조회 : 1,466, 추천 : 260

June 9

"The Lord hath done great things for us, whereof we are glad" (Psalm 126: 3).

Some Christians are sadly prone to look on the dark side of everything and to dwell more on what they have gone through than on what God has done for them.  Ask for their impression of the Christian life, and they will describe their continual conflicts, their deep afflictions, their sad adversities, and the sinfulness of their hearts with scarcely any allusion to the mercy and help which God has given them.  But a Christian whose soul is in a healthy state will come forward joyously and say, "I will speak, not about myself, but ot the honor of my God.  He brought me up out of a horrible pit and out of the miry clay.  He set my feet on a rock and established my goings.  He put a new song in my mouth, even praise to our God.  The Lord has done great thngs for me, whereof I am glad."  Such an abstract of experience as this is the very best that any child of God can present.  It is true that we endure trials, but it is just as true that we are delivered out of them.  In looking back, it would be wrong to deny that we have had trials, but it would be equally wicked to forget that we have been through them safely and profitably.  The deeper our troubles, the louder our thanks to God who has led us through all and preseved us until now.


6월 9일

제목 : 대사를 행하셨으니

요절 : "여호와께서 우리를 위하여 대사를 행하셨으니 우리는 기쁘도다"(시126:3)

어떤 그리스도인들은 슬프게도 모든 것의 어두운 면(side)을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그들을 위하여 그동안 행하여 주셨던 것보다 그들이 겪어왔던 일에 더 마음을 두기 쉽습니다. 이런 사람들의 그리스도인 생활의 소감(감명)을 물어 보십시오. 그러면 그들은 하나님께서 그들에게 주셨던 긍휼과 도움에 관하여는 거의 언급(암시)함이 없이(즉 하나님께는 감사를 표시하지 않고) 그들의(자신들의) 끊임없는 갈등(알력), 깊은 고통, 슬픈 역경, 그리고 그들의 마음의 죄악성에 대하여 떠들 뿐일 것입니다. 그러나 영혼이 건강한 상태에 있는 그리스도인은 기쁘게 나서서 말할 것입니다.

"나는 나 자신에 대하여서가 아니라 나의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말하겠습니다. 주님은 무서운 지옥 구덩이와 수렁같은 진흙탕에서 나를 건져 주셨습니다. 그리고 주님은 반석 위에 나의 발을 세우고 나의 길을 정하셨습니다. 또 주님은 나의 입에 주님을 찬양하는 새 노래를 두셨습니다.(즉 늘 주님을 찬양하도록 하셨습니다.) 주님은 나를 위해 대사(큰일)를 행하셨습니다. 그래서 나는 기쁨니다." 이와 같은 신앙체험의 개요(槪要)는 하나님의 자녀들이 나타낼 수 있는(표현할 수 있는) 최선의 간증입니다. 우리는 시련을 견디어 내는 것도 사실이지만, 우리가 그 시련들에서 구조되는 것도 틀림 없는 사실입니다.(즉 우리에겐 시련도 오지만 주님이 그 시련에서 구해주시는 것을 체험합니다.)

우리의 지난날을 되돌아 보면 우리가 시련을 겪었다는 사실을 부인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나쁠 것입니다.)  그러나 그 시련들을 우리는(주님의 도움으로) 안전하게 그리고 유리(유익)하게 통과했다는 사실을 잊는 것도 마찬가지로 잘못(악한 것)일 것입니다. 우리의 환난의 골짜기가 깊으면 깊을수록, 그 모든 환난의 골짜기들의 통과를 인도해주시고 지금까지 우리를 보존해주신 하나님께 우리의 감사를 더욱 더 높이 찬양드려야 합니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