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75565

 

 

오늘방문자수 :

4

 

 

어제방문자수 :

15

 

 


Category

본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낮과 밤( 창1:5) 2004-05-16 14:06:31, 조회 : 1,439, 추천 : 281

June 1


"The evening and the morning were the first day" (Genesis 1: 5).

Did light and darkness divide the realm of time in the first day?  Then little wonder is it if I also have changes in my circumstances from the sunshine of prosperity to the midnight of adversity.  I must expect at seasons to mourn the absence of my former joys and to seek my Beloved in the night.  I'm not alone in this, for all the Lord's beloved ones have had to sing the mingled song of judgment and of mercy, of trial and deliverance, of mourning and of delight.  It is one of the arrangements of divine providence that day and night will not cease, either in the spiritual or natural creation, until we reach the land of which it is written, "There is no night there" (Revelation 22: 5).  What our heavenly Father ordains is wise and good.  What then, my soul, is best for you to do?  Learn first to be content with this divine order.  Praise the Lord for the sun of joy when it rises and for the gloom of evening as it falls.  There is beauty both in sunrise and sunset.  Like the nightingale, pour forth your notes at all hours.  Believe that the night is as useful as the day.  The stars of promise shine forth gloriously amid the darkness of grief.  Continue your service under all changes.  Continue in your calling as the Lord's servant until He suddenly appears in His glory.
  

6월 1일

제목 : 낮과 밤

요절 : "빛을 낮이라 칭하시고 어두움을 밤이라 칭하시니라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 이는 첫째 날이라"(창1:5)

창조의 첫째 날에 빛과 어두움이 시간의 영역(범위)을 갈라 놓았습니까? 그렇다면 나도 번영의 햇빛에서 역경의 한밤으로 환경 변화를 겪는다 해도 거의 이상할 것이 없습니다.(즉 밤과 낮이 창조의 질서이듯이 우리 인생도 번영의 낮과 역경의 어둠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나는 이전의 기쁨이 사라져 슬퍼할 때도, 밤중에 사랑하는 분을 찾아야 하는 때도 있을 것을 예상해야 합니다. 이것은 나 혼자만 겪는 것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주님이 사랑하시는 모든 성도들이 재앙과 긍휼, 시련과 구출, 애통과 기쁨이 함께 한(섞인)노래를 불러야 했습니다.(즉 인생은 형통(번영)과 시련(역경)이 교차하는 법입니다.)

그러므로 낮과 밤이 끊임없이 계속될 것은 하나님이 정하신 섭리의 한 원리입니다. 즉 "그곳은 다시 밤이 없겠고"(계22:5)라고 기록된 땅에 도착하기까지 영적피조물(인간)의 세계나 자연적피조물의 세계에 똑같이 밤과 낮이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하나님 아버지께서 정하신 것은 항상 지혜롭고 선하십니다. 그렇다면, 나의 영혼아, 네(나의 영혼)가 해야 할 최선의 일은 무엇이겠는가? 먼저 하나님이 정하신 이 질서(하나님의 질서)에 만족하는 법을 배우라.

기쁨의 태양이 떠올랐을 때도 찬양하고 그 기쁨의 태양이 져서 어둠의 저녁이 올 때도 찬양하라. 일출(해가 뜨는 것)과 일몰(해가 지는 것)은 둘 다 아름답습니다. 나이팅게일같이 계속해서 그대의 곡조(찬양)를 노래하십시오.(쏟으십시오) 그리고 밤도 낮처럼 유용하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약속의 별은 슬픔의 어둠 속에서 더 멋지게 빛나는 법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변화 중에도 그대의 섬김(봉사)을 계속하십시오.  주님께서 주의 영광 중에 갑자기 나타나실 때까지 주님의 종으로서의 그대의 소명을 계속하십시오.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