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인터넷 선교회

 


 

 

전체방문자수 :

255307

 

 

오늘방문자수 :

26

 

 

어제방문자수 :

24

 

 





본 선교회  님의 글입니다.
내가 창조를 믿는 이유 2007-05-29 13:48:04, 조회 : 9,119, 추천 : 302

1. 내가 창조를 믿는 이유

  Why I Believe in Creation


본문의 요지

본문은 신학적 관점에서 창조론과 진화론을 대립하는 현대의 2대 종교로 인식한다. 그리고 창조론의 근거는 성경 창세기 제1장의 세 가지 창조(bara, 히브리어)를 언급한다. 즉 물질적 우주의 창조, 생명의 창조, 그리고 사람의 창조이다. 그러나 진화론은 과학적 증거가 뒷받침되고 있지 않은 허구이며, 창조자(하나님)를 인정하기 싫어하는 마음의 사람들이 지지하는 사이비과학이라는 것을 밝히고 있다. 특히 생물학 분류상 과(科, families)수준 이상의 생물의 진화가 없었던 그 주요한 근거를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1.확률학적 판단

프랑스의 위대한 과학자이고 확률(確率)전문가인, 에밀 보렐(Emile Borel)은 이 우주의 수준(범위)에 있는 어떤 것이 1050 대 1 이상의 확률비율을 갖는다면, 그것은 결코 생기지 않을 것이다. 우연히 하나의 인간세포를 생산할 확률은 우리가 상상(이해)할 수도 없는 수인 10119,000 대 1이다.

따라서 확률학자들에 의하면 그것은 결코 일어날 수 없다. 

2. 지질학의 증거(화석에 의한 창조증거)

"지질학의 연구는..... 과거의 종들과 현대의 종들 사이에 필요로 하는 무수한 점층 변화의 증거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오늘날 진화론의 대사제(대학자)인 하바드 대학교의 조지 게이로드 심슨(George Gaylord Simpson)은, "이러한 예들에도 불구하고, 모든 고생물학자들이 아는바와 같이, 대부분의 새 종(種), 새 속(屬), 그리고 새 과(科), 그리고 과들(科, families)수준 이상의 거의 모든 범주들(categories)은 갑자기(동시에) 화석증거로 나타나고 있고, 알려진, 점차적이고, 완전히 연속적인 변화의 순서에 의하여 이끌어 지지 않았다는 것(즉 점차적인 진화의 증거가 전혀 나타나지 않았다는 것)은 여전히 사실이다"라고 진술했다.

3.동물학의 연구자료

마드라스 대학교의 동물학자 이녹(Enoch) 교수는 "동물학의 사실(자료)들은 진화보다 창조와 홍수(노아의 홍수)를 더 뒷받침하는 것 같다. 예를 들면, 모든 주요한 무척주 동물군은 그들의 모두가 거의 동시에 창조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독특한 분화(독특성)를 가진 채 지구생성의 초기인 캄브리아기(고생대의 최고 기)의 화석지층에서 갑자기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1. Why I Believe in Creation


Text: In the beginning God created the heaven and the earth.(Gen. 1:1)


We live in a time when there are only two religions  competing for the minds, and loyalties of intelligent Western man. The future of this world will be determined, humanly speaking, by intelligent Western man. One of those religions Christianity; the other religion is evolution. Anyone who does not realize that evolution is a religion does not know much about evolution. It is a religion that is passionately held to by its devotees. Listen to what some well-known evolutionists, all highly placed scientists in the world, have to say. Professor Louis T. More, one of the most vocal evolutionists:

"The more one studies paleontology[the fossil record], the more certain one becomes that evolution is based on faith alone." Professor D. M. S. Watson, a famous evolutionist, made the remarkable observation that evolution itself a theory universally accepted, "not because it has been observed to occur or can be proved by logically coherent evidence to be true, but because the only alternative - special creation-is clearly incredible." To reprobate mind, the unregenerate mind, creation is incredible because it requires belief in a creator, and that is totally unacceptable to such men as these. A famous British evolutionist, Sir Arthur Keith, is just as frank in his admission. He says, "Evolution is unproved and unprovable. We believe it because the only alternative is special creation which is unthinkable."


내가 창조를 믿는 이유


성경요절: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1:1)


우리는 지성적인 서방인의 정신, 마음, 그리고 신뢰(충성)를 얻으려고 경쟁하는 단 두 가지 종교(창조론과 진화론)가 존재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인간의 판단으로서는, 이 세상의 미래는 지성적인 서방 인에 의하여 결정될 것이다.

이들 종교들 중의 하나는 기독교이고, 다른 하나의 종교는 진화론이다. 진화론이 일종의 종교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진화론에 대하여 별로 알지 못한다. 진화론은 그것의 신봉자들에 의하여 열렬히 집착되고 있는 하나의 종교이다. 이 세계의 일류 과학자들인, 유명한 일부 진화론자들이 무어라고 말하는지 들어보자.(즉 그들이 말하는 것을 들어 보라.)

가장 목소리가 높은 진화론자들 중의 한 사람인 모어(Louis T. More) 교수는, "우리가 고생물학(화석의 증거)을 연구하면 연구할수록 진화론은 단지 신념(믿음: 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뜻)만에 근거한다는 것을 더욱 더 확신하게 된다."고 말했다.

유명한 진화론자인 왓슨(D. M. S. Watson)교수는 진화론 자체는 그것의 발생이 관찰되었거나, 또는 사실이라고 논리 정연하게 증명될 수 있어서가 아니라 각별 창조(各別創造, special creation)란 유일한 대안(선택)이 명백하게 믿어지지 않는다는 것 때문에 일반적으로 수용된 이론이라는 주목할만한 소견을 말했다. 타락한(사악한) 인간, 중생하지 않은 인간에게는, 창조가 창조주(하나님)의 존재에 대한 믿음을 요구하기 때문에 믿을 수 없다. 그래서 창조주에 대한 신앙은 이 같은 사람들(타락하거나, 중생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전적으로 받아들여지기 어렵다. 유명한 영국의 진화론자인 아서 키스 경(Sir Arthur Keith)은 전술한 학자들 같이 솔직하게 인정한다.

그는 "진화론은 증명되지 않았고 증명할 수도 없다. 우리는 유일한 대안(선택)이 생각할 수조차 없는 각별 창조(special creation)이기 때문에 진화론을 믿는다."라고 말한다.

[역자 해설: 즉  진화론은 과학적 증거가 뒷받침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창조주(하나님)를 인정하기 싫은 부도덕한 마음의 사람들이 지지하는 반과학적(反科學的)인 사이비과학(似而非科學)이다.]


What would happen if I were to stand up before my congregation and say, "My friends, Christianity is unproved and unprovable, but still you ought to believe it"? They would get up and walk out, and rightly so. But that is the way men accept evolution.

Professor David Allbrook, Professor of Anatomy at the University of Western Australia, says that evolution is "a time-honored scientific tenet of faith."

A great many people have been led to believe it was a fact, but it is not so. Dr. Duane Gish, noted biologist, says, "Evolution is fairy tale for adults." I believe that is exactly what it is. In Grimms' Fairy Tales someone kisses a frog and in two seconds it becomes a prince. This is fairy tale. In evolution, someone kisses a frog and in two million, it becomes a prince. That is science. It is simply a faith.

Robert T. Clark and James D. Bales wrote an interesting and heavily documented book entitled Why Scientists Accept Evolution. It contains numerous letters written by Darwin, Huxley, Spencer, and other early evolutionists. It points out that these men indicated in their letters, by their own admission, that because of their hostility toward God and their bias against the supernatural, they jumped at the doctrine of evolution. Sir Julian Huxley, one of the worldꡑs leading evolutionists, head of UNESCO, descendant of Thomas Huxley - Darwinꡑs bulldog - said on a talk show, "I suppose the reason we leaped at The Origin of Species was because the idea of God interfered with our sexual mores."

만일 내가 나의 회중(교회)앞에서 일어서서,  " 나의 친구 여러분, 우리가 믿는 기독교는 증명되지 않았고 증명할 수도 없다. 그래도 여러분은 여전히 기독교를 믿어야 한다."라고 말한다면 어떤 일이 일어나겠는가? 아마 그들(회중)은 벌떡 일어서서 나가 버릴 것이다. 그런데 그들이 그렇게 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바로 그런 것이 사람들이 진화론을 받아들이는 방식이다.(즉 진화론은 증명되지도 않았고 증명할 수도 없는 이론인데도, 많은 똑똑하다고 자인하는 사람들이 그것을 과학이라는 착각에서 수용하고 있다.)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대학교 해부학 교수인 데이빗 올브르크(David Allbrook)교수는 진화론은 "하나의 유서 깊은 과학적 신조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매우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이 사실이라고 믿어 왔지만,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 유명한 생물학자 듀앤 기시(Duane Gish)는 "진화론은 어른(성인)들의 동화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 말이야말로 정확하게 진화론의 정체라고 나는 믿는다. 그림의 형제의(Grimms', 19C 독일의 언어학자 및 동화작가 형제) 동화집에는 어떤 사람이  한 마리의 개구리와 키쓰(kiss)를 한다. 그리고 2 초 후에, 그 개구리는 왕자가 된다. 이것은 동화이다. 진화론에서는 어떤 사람이 한 마리의 개구리와 키쓰를 한다. 그리고 200 만년 후에, 그 개구리는 왕자가 된다.  이것이 과학(진화론)이다.(진화론은 바로 이런 방식의 동화이다.)  진화론은 - 과학이 아니라 - 단지 신념(믿음)일 뿐이다.

로버트 클라크(Robert T. Clark)와 제임스 베일스(James D. Bales)는 "과학자들은 왜 진화론을 수용하는가?"라는 제목이 붙은 책을 썼다. 이 책은 많은 증거문헌을 포함하고 있는 흥미로운 책이다. 이 책은 다윈(Darwin), 헉스리(Huxley), 스펜서(Spencer), 그리고 기타 초기의 진화론자들에 의하여 쓰여진 많은 서신들을 포함하고 있다.

이 책은 이 사람들이 그들의 서신에서 그들 스스로 인정하는 바인, 그들의 하나님에 대한 적의(敵意)와 초자연적인 존재를 부인하는 그들의 편견 때문에 진화론의 원리(교리)를 기꺼이 수용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는 것을 교시하고 있다. 

토마스 헉스리(Thomas Huxley)-다윈의 조수-의 자손이며 유네스코(UNESCO) 의장으로서, 세계적으로 탁월했던 진화론자들 중의 한 사람이었던 주리언 헉스리 경(Sir Julian Huxley)은 한 대담프로에서, "나는 우리가 '종의 기원(The Origin of Species)' 을 기꺼이 수용한 이유는 하나님이라는 개념(idea)이 우리의 성적풍습에 저촉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Probably the most prevalent reason the average layman believes in evolution - if he does - is that he is told that all scientists believe it. However, a recent newspaper article indicated that one group of over five hundred scientists disbelieved it completely, in every single facet. One of the worldꡑs leading scientists, Sir Cecil Wakeley, whose credentials are rather impressive - K. B. E., C. B., M. CH., Doctor of Science, F. R. C. S., past president of Royal College of Surgeons of Great Britain - said, "Scripture is quite definite that God created the world, and I for one believe that to be a fact, not fiction. There is no evidence, scientific or otherwise, to support the theory of evolution." As famous a scientist as Sir Ambrose Fleming completely rejects it, as does the Harvard scientist, Louis Agassiz, probably one of the greatest scientist America has produced.

In the first chapter of the Book of Genesis is an amazing statement, coming from 3,500 years ago, of the divine creation of the universe. But it should be pointed out that it is not possible to combine the Bible and evolution, as some people want to do. I believe they engage in this compromise only because they think that science has proved evolution and they must take the Scripture as some sort of putty nose to twist around until they have made it conform to evolution. Those who are evolutionists laugh at the idea that you can put evolution and the Bible together. Thomas Huxley, probably the most famous proponent of evolution who ever lived, stated, "It is clear that the doctrine of evolution is directly antagonistic to that of Creation.....Evolution, if consistently accepted, makes it impossible to believe the Bible."


보통사람(과학자가 아닌 비전문가)이 진화론을 믿는다면, 아마 그 가장 유력한 이유는 그가 모든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믿는다고 듣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근래의 한 신문기사는 500명 이상의 일단(一團)의 과학자들이, 모든 측면에서, 진화론을 전연 믿지 않았다는 것을 가리켰다. 세계적으로 탁월한 과학자들 중의 한 사람인 세실 웨이클리 경(Sir Cecil Wakeley)은, 그의 많은 자격들로 매우 인상적인 사람이다. 그의 자격들을 열거하면, 대영제국의 훈작사(K.B.E.), 외과 의학사(C.B.), 법학 박사(LL.D.), 외과 의학석사(M.CH.), 과학 박사(Doctor of Science), 왕립 외과대학 연구교수(F.R.C.S.), 대영제국 외과대학 전 총장 등이다. 바로 이 분이 "성경에서는 하나님이 세상을 창조했다는 것이 아주 명확하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나는 허구가 아닌, 사실이라는 것을 믿는다. 진화론을 뒷받침하는 과학적 증거나 그 밖의 다른 증거는 없다."라고 말했다.

아마도 미국이 낳았던 가장 위대한 과학자 중의 한 사람인 하바드 대학교의 과학자 루이스 애거시(Louis Agassiz)가 진화론을  거부한 것같이, 앰브로즈 플레밍 경(Sir Ambrose Fleming)같은 유명한 과학자도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창세기 책의 첫 장에는 3500 년 전부터 내려온, 하나님의 우주창조에 관한 놀라운 기술이 있다. 그러나 일부 사람들이 그렇게 하기를 원하듯이, 성경과 진화론을 결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은 지적되어야 한다. 그들(일부 사람들)은 그들이 과학은 진화론을 증명했다고 생각하고, 성경을 진화론에 일치시키기까지 이리저리 비트는 일종의 접착제(putty nose)로 간주해야만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런 타협에 추종한다고 나는 믿는다.  진화론자들인 사람들은 그대가 진화론과 성경을 조화시킬 수 있다는 생각을 비웃는다.

아마 이제껏 살았던 가장 유명한 진화론의 지지자인 토마스 헉스리(Thomas Huxley)는, "진화론의 원리는 창조의 원리에 전적으로 상반한다........철저하게 수용된다면, 진화론은 성경을 믿는 것을 불가능하게 한다는 것이 명백하다."라고 말했다.(즉 진화론과 성경은 절대로 양립할 수 없다는 것이다.)


Evolution is the religion of modern unbelieving man, and it has been the pseudoscientific foundation of every false and anti-Christian "ism" that has come down the pike in te last hundred years. For example, consider Nazism.  Hitler accepted the revolutionary platitudes of Nietzsche: the idea of a super race. "Preservation of Favoured Races in the Struggle for Life," a subtitle of Darwin's book, had to do with the survival of the fittest race. Hitler's master race was simply an outgrows of evolutionary thinking. Mussolini, who frequently quoted Darwin in catch phrases, said that the idea of peace was repugnant to the idea of the survival of the fittest and the progress of the race; war was essential for the survival of the fittest.

It is well known that Karl Marx asked Darwin to write the introduction to Das Kapital since he felt that Darwin had provided a scientific foundation for Communism. All over the world, those who are pushing the Communist conspiracy are also pushing an evolutionary, imperialistic, naturalistic view of life, endeavoring to crowd the Creator right out of the cosmos.

In the first chapter of Genesis, the Hebrew term bara, indicating the direct creation of God, is used three times. It is used, first of all, for the creation of matter - the material cosmos. second, it is used for the creation of life, and third, for the creation of man.

Every peg upon which evolution has stood is collapsing and crumbling about it today, and more and more scientists are in rebellion.


진화론은 현대의 불신자(不信者)의 종교이다. 그리고 진화론은 지난 100 년 간 퍼져 내려왔던 모두 잘못되고 반 기독교적인 "주의(主義)"의 사이비 과학적 기반이었다. 예를 들면, 나치주의(독일 국가사회주의)를 생각해 보라.

히틀러(Hitler)는 니체(Nietzsche, 1844-1900)의 진화론적인 상투어(常套語)인 '우월 민족(super race)'의 관념을 수용했다. 다윈의 책의 부제(副題)인 "생존투쟁에서 유리한 민족의 보존"은 '최적민족의 생존'과 관련이 있었음에 틀림없다. 히틀러의 '지배민족(支配民族)'은 단지 진화론적인 사고에서 파생한 관념이었다. 자주 다윈을 선전문구(캐치프레이즈)로 인용했던 무쏘리니(Mussolini, 1883-1945)는 평화의 개념은 적자생존과 민족(인종)의 진보의 개념에 모순된다고 말했다. 전쟁이야말로 최적자 생존을 위해서는 필연적이었다.  칼 맑스(Karl Marx, 1818-83)는 다윈(Darwin, 1809-82)이 공산주의의 과학적 기초를 제공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다윈에게 자본론(Das Kapital)의 서문을 써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은 잘 알려지고 있다. 전 세계에 걸쳐서, 공산주의의 음모를 추구하는 사람들은 또한 창조자를 우주 밖으로 곧 바로 밀어내려고 노력하면서, 진화론적, 제국주의적, 자연론적인 인생관을 추구하고 있다.

창세기 제1장에서, 하나님의 직접적인 창조를 의미하는 바라(bara)라는 히브리 단어는 세 번 사용되고 있다. 제일 먼저, 물질적 우주인 물질의 창조를 위하여 사용되었다. 둘째로, 생명의 창조를 위하여 사용되었다. 그리고 셋째로, 인간의 창조를 위하여 사용되었다. 오늘날 진화론을 받치고 있는 모든 쐐기(근거)가 진화론의 주변에서 무너지고, 부서지고 있다. 그리고 진화론에 반론을 제기하는 과학자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The leading scientist in France today, author of an eighteen-volume encyclopedia on zoology, whose knowledge of zoology, according to the evolutionist Theodosius Dobzhansky, is absolutely encyclopedic, came out with an attack about six years ago that demolished evolution on every front. Dobzhansky says that though we may disagree with him, we certainly cannot ignore him, because his knowledge is absolutely staggering. This is interesting because until recently, it has been very difficult for any scientist to make antievolutionary statements in the face of the tremendous pressure that has been exerted upon them.

Let us consider one of the three uses of bara, the creation of the material universe. This is a problem that evolutionists never solved. Astronomers believe for the most part a "big bang" theory - once the universe was in one great condensed piece of matter and then it exploded with an explosion beyond our comprehension. It was an explosion that threw out particles the size of the Milky Way, our galaxy. These are speeding outward into space. If true, that would indicate that the universe was not eternal and had a beginning. To overcome this, they said it would slow down and finally come to a stop. Then gravity would pull it back together again, and it would oscillate back and forth throughout all eternity, recreating itself.


동물학에 관한 18 권의 전문사전을 저술한 저자이며, 씨어도시어스 도브잔스키(Theodosius Dobzhansky)에 의하면, 동물학에 관한 그의 지식이 절대적으로 해박한, 오늘날의 불란서의 탁월한 과학자가 모든 측면에서 진화론을 와해시켰던 공격을 약 6년 전에 발표했다. 도브잔스키는 우리가 그에게 동의하지 않을 수는 있어도 우리는 그의 지식이 참으로 어마 어마하기 때문에,  우리는 분명히 그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이것은, 근래까지, 어떤 과학자라도 그들을 짓누르는 엄청난 압력에 맞서서 반진화론적인 진술을 발표하는 것은 매우 어려웠기 때문에 흥미를 갖게 한다.

바라(bara)의 세 가지 사용 중의 하나인 물질적 창조를 생각해 보자.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결코 해결하지 못했던 문제이다. 천문학자들은 대체로 "대폭발설"을 믿고 있다. 한 때 우주는 하나의 응축된 물질덩어리의 상태로 있었다. 그런데 그 후 그것은 상상을 초월하는 폭발로 파열했다. 그것은 우리의 은하계인, 밀키 웨이(the Milky Way, 은하수)의  크기만큼의 조각(파편)들로 내뿌려진 폭발이었다. 이 조각들은 빠른 속도로 우주 공간으로 퍼지고 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그것(대폭발설)은 우주는 영원하지 않고 시작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다. 이것을 극복하기 위하여, 천문학자들은 우주의 팽창은 감속해서 마침내 정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 중력(인력)이 다시 우주를 끌어 모을 것이다. 그리고 우주는 영원히(영겁동안), 그 자체를 재창조하면서, 전후로(팽창과 수축을 되풀이하면서) 진동할 것이다.


What has science to say about that? An article in the science section of Time magazine in the last two years said concerning the infinite universe: "Last week, after years of study and calculation, two respected California astronomers, Allan Sandage and James Gunn, made separate but similar announcement: The universe will continue to expand forever." Sandage, of the Hale Observatories, basing his conclusion on fifteen years of careful observations of distant galaxies, notes that measurement of the amount their light has shifted toward the red end of the spectrum indicates they are not slowing down at all but accelerating. So there is no possibility that these will ever turn back. Even more important, the red shift measurements of nearby galaxies gave no indication of the slightest gravitational slow down in the outward rush of the galaxies. "Its a terrible surprise," says Sandage, who for years had been a leading proponent of the idea that the universe would eventually close in on itself. Both men expect their conclusion to stir a storm of protest.

Gunn and Gustav Tammann, who did their work at the Mount Palomar 200-inch-telescope observatory, say that the arguments for a closed universe are almost "theological ln nature." People hold to them passionately because if they give them up, they must then acknowledge a beginning of the universe. Along with a beginning, there must be a creator, a God, to whom they must answer. "This expansion is such a strange conclusion," Gunn said, "that one's first assumption is that  it cannot really be true, and yet, it is the premier fact." And for that premier fact of modern astronomy - that the universe had a beginning - the evolutionist now has no explanation whatsoever.


과학은 이에 대하여 어떻게 말하는가? 지난 2년간에 타임 잡지(Time magazine)에 실린 과학기사 란의 한 기사는 무한한 우주에 관하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 주, 존경받는 두 분의 캘리포니아의 천문학자들인, 앨런 샌디지(Allan Sandage)와 제임스 건(James Gunn)은 여러 해 동안의 연구와 계산 후에 각기 따로 비슷한 내용을 발표했다. 우주는 영원히 팽창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헤일 천문대(the Hale Observatories)의 샌디지(Sandage)는 먼 거리에 있는 은하계들에 대한 15 년 간의 그의 주의 깊은 관측들에 의한 그의 결론에 근거하여 은하계들의 빛이 스펙트럼(spectrum)의 적색 끝 부분으로 이동한 양을 보면 은하계들은 전연 감속하지 않고, 가속하고 있다는 것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므로 이것(은하계)들은 도무지 되돌아 올 가능성은 없다. 더욱 중요한 것은, 가까운 은하계들의 빛의 적색 쪽으로 이동한 측정량은 은하계들의 외부확장과정에서는 중력으로 인한 감속은 조금도 없었음을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샌디지는, "그것은 깜짝 놀랄 일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그는 오랫동안 우주는 마침내 그 자체로 집중할 것이라는 생각을 주도해온 지지자였다. 두 사람들(샌디지와 제임스 건)은 그들의 결론이 저항의 폭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상한다.

마운트 팔로마(Mount Palomar ) 200 인치 망원경 관측소에서 함께 연구를했던, 제임스 건(James Gunn) 과 구스타브 태먼(Gustav Tammann)은 폐쇄된 우주(closed universe)에 관한 이론(논거)들은 "본질에 있어서 거의 신학적이다."라고 말하고 있다. 사람들은 그들이 그 이론들을  포기하면, 그들이 우주의 시작을 인정해야 하기 때문에 그 이론들에 열렬히 집착한다. 시작과 함께, 그들이 응답해야만 하는 창조자, 곧 하나님이 존재해야 한다.

"이 팽창은 이상한 결론이라서 사람의 최초의 추정은 그것이 정말로 사실일 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가장 확실한 사실이다."라고 건(Gunn)이 말했다. 이 가장 확실한 현대 천문학의 사실에 대하여 - 우주에는 시작이 있다는 것 - 진화론자는 지금 아무런 설명이 없다. 


Then consider the creation of life. Darwin repeatedly referred to the simple single cell. With the crude microscopes available in his time, the single cell looked a   little bit like a tiny basketball with a seed in the middle of it. But now the human cell is known to be fantastically complex, made up of hundreds of thousands of smaller protein molecules, and Harvard University paleontologist George Gaylord Simpson tells us that a single protein molecule is the most complicated substance known to mankind. A single cell is so infinitely complex that it boggles the minds of the scientists who have studied it.

A recent science that has developed is the science of probability. Dr. James Coppedge, Ph.D., director of the Center for Probability Research in Biology in California, applied all the laws of probability studies to the possibility of a single cell coming into existence by chance. He considered in the same way a single protein molecule, and even a single gene. His discoveries are revolutionary. He computed a world in which the entire crust of the earth - all the oceans, all the atoms, and the whole crust were available. He then had these amino acids bind at a rate one and one-half trillion times faster than they do in nature. In computing the possibilities, he found that to provide a single protein molecule by chance combination would take 10262 years. Most of us do not have any idea what that means. To get a single cell - the single smallest living cell known to mankind - which is called the mycroplasm hominis H 39, would take 10119,841 years.


다음에는 생명의 창조를 생각해 보라. 다윈은 되풀이하여 간단한 단세포를 언급하였다. 그의 시대에 사용할 수 있었던 조잡한 현미경으로 단세포는 그 세포의 중심에 씨(seed)를 갖고 있는 아주 작은 농구공 같은 작은 도막으로 보였다. 그러나 요즘에 인간세포는 더 작은 수 십 만개의 단백질 분자로 구성되어 있는, 환상적으로 복잡한 것이라고 알려지고 있다. 그리고 하바드 대학교의 고생물학자 조지 게일로드 심슨(George Gaylord Simpson )은 한 개의 단백질 분자는 인류에게 알려진 가장 복잡한 물질이라고 우리에게 말하고 있다. 하나의 단세포가 너무 무한히 복잡해서 그것을 연구했던 과학자들의 마음을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최근에 발달한 과학이 확률의 과학이다. "캘리포니아 생물확률 연구소장"이었던 제임스 카피지 박사(Dr. James Coppedge, Ph.D.)는 모든 확률연구의 법칙들을 단 하나의 세포가 우연히 존재하게 되는 것의 가능성에 적용했다. (즉 카피지 박사가 연구하여 발견한 모든 확률의 법칙을 적용하여 단 한 개의 세포가 우연히 발생할 수 있는 가능성(확률)을 연구해보았다.) 그는 같은 방법으로 단 하나의 단백질 분자를 고찰했고, 심지어 단 하나의 유전자도 고찰하였다. 그의 발견은 혁명적이었다. 그는 지구의 표층 전체 - 즉 모든 대양, 모든 원자들, 그리고 전 표층이 담을 수 있는 세계를 계산했다.[역자 해설: 모의 계산(simulation)을 해보았다.]

그 다음에 그는 그(아미노산)들이 자연상태에서 결합하는 것보다 1.5 조 배나 더 빠른 비율로 이들 아미노산들을 결합하게 했다. 그 가능성을 계산해 보았을 때, 그는 우연히 단 한 개의 단백질 분자를 제공하기 위한 결합기간은 10262년이 걸린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들의 대부분은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를 전혀 모르고 있다. 마이크로 프래즘 호미니스(mycroplasm hominis H 39)라는 이름이 붙은, 인류에게 알려진 가장 작은 단 하나의 세포를 얻으려면, 10119,841 년이 걸릴 것이라는 것이다. 


That means that if you took thin pieces of paper and wrote 1 and then wrote zeros after them, you would fill up the entire known universe with paper before you could ever even write that number. That is how many years it would take to make one living cell, smaller than any human cell!

In trying to explain to us the length of time it would take for chance to produce one usable gene, Dr. Coppedge suggested that we imagine a single amoeba trying to carry the entire known universe one atom at a time across the entire width of the universe(which astronomers estimate to be thirty billion light years). At what speed would this energetic and never-dying one-celled animal carry out this stupendous task? Dr. Coppedge reduced its speed to the slowest conceivable speed, namely, one angstrom unit every fifteen billion years. This means that the amoeba would be traveling the width of the smallest known atom, the hydrogen atom, in the supposed entire time that the universe has existed; that is, fifteen billion years.  At this incredibly slow speed, how long would it take our superpersistent amoeba to move the entire universe over the width of one universe? The time requirements for such a transgalactic job are mind-boggling. However, before one usable gene could be produced by chance, our indefatigable amoeba would not only have moved the entire universe one atom at a time, but would have moved more universes than the four billion people living on this planet could count if every one of them counted twenty-four hours a day as fast as they could for the next five thousand years.


이것은 그대가 얇은 종이 장들을 가져다가 1 자를 쓰고 그 다음에 제로(0)자들을 계속 쓴다면, 도대체 그 수를 다 쓰기도 전에 알려진 온 우주를 종이로 채울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이야말로 어떤 인간 세포보다 더 작은, 하나의 산 세포를 만드는데, 얼마나 많은 연수(年數)가 필요할 것인지를 보여준다. 우연히 하나의 이용 가능한 유전자를 생산하는데 걸릴 시간의 길이를 우리에게 설명하려고, 카피지 박사는 우리에게 단 한 마리의 아메바가 한번에 한 원자를 알려진 온 우주의 거리(천문학자들이 30억 광년이라고 추측하는 거리)인 우주의 거리를 가로질러 옮겨 갈려고 하는 것을 상상해 볼 것을 제의했다. 힘이 막강하고, 영원히 죽지 않는 이 단 세포동물(아메바)이 이런 굉장한 일을 어떤 속도로 해야할 것인가? 카피지 박사는 그 속도를 상상할 수 있는 가장 느린 속도로 낮추었다. 즉 150 억 년마다 1 옴스트름(angstrom, 1㎝/1억) 단위로 낮추었다. 이것은 아메바가 우주가 존재했다고 상상되는 전체시간 동안에, 이 세상에서 가장 작은 원자로 알려진 수소원자의 너비만큼 여행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즉 150 억 년이다. 이렇게 대단히 느린 속도로, 우리의 막강한 아메바가 한 우주의 너비를 가로질러 전 우주를 옮기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 것인가? 그런 은하계를 넘어가는 일을 위하여 요구되는 시간(소요시간)은 깜짝 놀랄 정도로 어마 어마할 것이다.

그러나 하나의 가용유전자가 우연히 산출되기 전에, 우리의 끈질긴 아메바는 한 번에 한 원자씩 온 우주를 옮겼을 뿐만 아니라, 이 지구상에 살고 있는 40 억의 사람들의 각자가, 하루 24 시간, 다음 5000 년 간 그들이 할 수 있는 한 빨리 계산해야만 계산할 수 있는 것(주1)보다 더 많은 우주들을 옮겼을 것이다.


(주1) 이 계산은 오늘날(21세기)의 super computer 같은 첨단 계산기가 아직 사용되지 않았을 때(20세기), 인간의 두뇌와 손으로만 계산하는 경우를 가상한 것이다.


Yet evolutionists would have us believe that things vastly more complex than this  happen all of the time.

Emile Borel, the great French scientist and probability expert, points out that if anything on the cosmic level is of a probability ratio of more than 1050 to 1, it will never happen. The probability of producing a human cell by chance is 10119,000 to 1, a number we cannot even comprehend.

According to the probability scientists, it could never happen. The same is true with all other development, including man's. We are told that somehow in the last two billion years, not only did this come to pass, but this single living cell also evolved into every other kind of living creature - that all living beings evolved from that one  single thing.

Thomas Huxley said: "The primary and direct evidence in favor of evolution can be furnished only by paleontology.....

If evolution has taken place, its marks will be left; if it has not taken place, there will be its refutation." The great evolutionist says that it is only paleontology - only in the fossil record - that evolution  will be proved.

"Geological research .....does not yield the infinitely many fine gradations between past and present species required."

The author of that statement was Charles Darwin.

George Gaylord Simpson of Harvard, the priest of evolution today, stated, "In spite of these examples, it remains true, as every paleontologist knows, that most new species, genera, and families, and that nearly all categories above the level of families, appear in the record suddenly and are not led up to by known, gradual, completely continuous transitional sequences."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우리로 하여금 이것보다 훨씬 더 엄청나게 복잡한 일들이 언제나 일어난다고 믿게 해야할 것이다.

프랑스의 위대한 과학자이고 확률(確率)전문가인, 에밀 보렐(Emile Borel)은 이 우주의 수준(범위)에 있는 어떤 것이 1050 대 1 이상의 확률비율을 갖는다면, 그것은 결코 생기지 않을 것이다. 우연히 하나의 인간세포를 생산할 확률은 우리가 상상(이해)할 수도 없는 수인 10119,000 대 1이다.

따라서 확률학자들에 의하면 그것은 결코 일어날 수 없다. 이와 같은 원리는 인간의 진화를 포함하여, 모든 다른 진화(발생)에도 해당한다. 아무튼 우리는 지난 20 억 년 동안, 이 진화는 일어났을 뿐만 아니라, 또한 이 살아있는 단 세포가 다른 모든 종류의 생명에로 진화했다는 것 - 즉 모든 생물이 이 한 가지 단 세포(아메바)로부터 진화했다 것을 듣고 있다.

토마스 헉스리(Thomas Huxley)는, "진화론에 유리한 가장 직접적인 증거는 오직 고생물학에 의하여 제공될 수 있다......... 진화가 일어났다면, 그것의 흔적은 남아질 것이고, 만일 그것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그의 반증이 존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 위대한 진화론자(토마스 헉스리)는 진화가 증명될 수 있는 것은 - 오직 화석의 증거인 - 고생물학에 있을 뿐이라고 말하고 있다.

"지질학의 연구는..... 과거의 종들과 현대의 종들 사이에 필요로 하는 무수한 점층 변화의 증거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바로 이 진술을 한 장본인은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이었다.

9fhvoMiniSP422013z

deiafMiniSP422013z http://duffieldtrio.com http://www.youtube.com/watch?v=r0MoTKgG3rk http://lollapalooza2013lineup.com/ http://www.squidoo.com/natural_sleep_aids http://www.meladermonline.com/ http://quickloansadvance.co.uk/ http://carinsurancequotations.org http://www.prnewswire.com/news-releases/fitbit-line-of-products---important-details-now-released-173498021.html http://quickcashloans-365.co.uk http://beste-cigarettebrand.com http://www.paydayloans75.com http://pressurewasherspro.co.uk/ http://www.autotransportquotes.co/ http://www.healthierpost.com/acai-berry-diet-pills/ 2013-04-04
03:36:00



ekq32Dog Insurance
0vft3Dog Insurance http://archive.org/details/CelebrexWithoutPrescriptions2 2013-04-05
08:36:24



urbetDog Insurance
oddf1Dog Insurance http://www.yourshortlink.net/the-tao-of-badass http://www.wardkiacenter.com/ http://freecreditreportblog.net/tag/free-credit-report/ http://www.bettingspot.com.au/bookmaker-reviews/sportsbet http://www.raspberryketoneoriginal.com/ http://www.1hourpaydayloan.me.uk http://www.golfminx.com http://bettervitamin.com/coupons http://paintless-dent-repair.org http://myreviews123.com http://www.carhireshannonairport.org.uk/ http://cheapbeatsbydre4sale.webs.com/ http://archive.org/details/PetInsuranceMain 2013-04-07
03:57:08



533o1Dog Insurance
elg92Dog Insurance http://cnatrainingtips.net/ http://electroniccigaretteflavors.com/top-3-e-cigarette-reviews http://buycrossfitgear.webs.com http://www.learnhowtogetridofacne.net/exposed-skin-care-reviews http://vistaprintcoupons.webgarden.com http://greensmokecouponcode.webs.com http://www.golfminx.com 2013-04-12
04:14:24



m1xchDog Insurance
080azDog Insurance http://www.facebook.com/retractablebannerstands http://www.kidsreadinstantly.com http://www.gwiyomimadness.com/ http://www.womenskorner.com http://typesofphotography.org/ http://paydayloanshut1b.com/ http://paydayloanshut1a.com/ 2013-04-15
05:15:24



afqurnaNa
uhy7inaNa http://archive.org/details/PetInsuranceKWTerms 2013-04-18
03:59:06



73mzbjordans cheap
lwqskjordans cheap http://cheapjordanshoesss.webs.com 2013-05-01
06:51:16



puk2gweight loss Min
3rcilweight loss MiniSpamwow http://www.healthcareauditblog.com 2013-05-03
09:50:36



8pwxbweight loss Min
lg660weight loss MiniSpamwow http://www.metalbulletin.com/Article/3044259/Palladino-denies-default-provision-in-Guinean-deal-would-give-it-30-stake-in-assets.html 2013-05-06
07:07:54



8mchrweight loss Min
avswmweight loss MiniSpamwow http://www.scribd.com/doc/138663710/Press-Release-%E2%80%93-Ministry-of-Mines-Ministry-of-Economy-Finance-and-SOGUIPAMI 2013-05-06
10:56:06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raise Jesus